국토부, 스마트 교통인프라 '韓-美 상호인증' 추진

13일 한국ITS협회, 인증프로그램 공동개발· 인증업무 공동추진 협력 합의

기사입력 : 2018-11-11 13:03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국토교통부가 미국 옴니에어컨소시엄과 한미간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인프라 상호인증을 추진한다. (사진=옴니에어)
[글로벌이코노믹 이재구 기자]
국토교통부가 한국과 미국 간 차세대 지능형 교통시스템(스마트 인프라·C-ITS) 상호인증을 추진한다.

국토부는 오는 12~16일 서울 더케이호텔 에서 스마트 교통인프라의 국제 합동성능시험을 위해 '하반기 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C-ITS) 호환성 시험' 행사를 개최한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지난 3월 발족한 '자율협력주행 산업발전 협의회' 활동의 일환으로, 한·미 인증기관 간 업무협약(MOU) 체결, 상호호환성 시험 및 기술교류회로 진행된다.

미국 인증기관인 옴니에어(OmniAir)와 한국ITS협회는 오는 13일 스마트인프라 상호인증을 위해 인증프로그램 공동개발, 인증업무 공동추진 등을 협력하기로 합의하고 협력 양해각서(MOU)를 교환한다.

이번 양해각서 체결은 C-ITS 인증분야에서 최고 권위를 가진 옴니에어가 미국 이외 국가의 인증기관과 맺는 첫 사례라고 국토교통부는 밝혔다.

앞으로 두 기관이 상호인증에 합의하면 미국에서 직접 인증(제품당 9000만원)을 받아야 했던 국내 제조사의 불편이 해소되고, 인증 비용(제품당 최대 6500만원)도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12~16일 스마트인프라 상호호환성 시험도 실시한다. 참여하는 스마트 인프라(단말기, 기지국) 관련 업체는 각각 개발해 온 통신장비가 다른 업체가 개발한 제품과도 정보를 주고받을 수 있는지. 규정된 형식·성능을 따르고 있는지 등을 확인하게 된다.

기업들이 개발한 장비 성능평가 결과가 나오면 향후 기술보완 및 사업투자 계획 수립이 용이해질 것으로 예상되며 대기업, 지자체 등을 대상으로 제품을 홍보할 수 있는 기회도 갖게 된다.

center
국토부가 한미인증 협력을 추진하는 상대인 옴니에어컨소시엄은 차량의 안전성, 호환성 등을 추진하는 미국의 산업협회다. 기관과 연구소 및 기업들이 참여하고 있다. (사진=옴니에어)


12일에는 국제세미나와 전시·시연 등 기술교류회가 개최된다. 미국 인증기관이 참여하는 국제세미나에서는 국내외 인증체계, 표준․산업동향, 간담회 등 3개 세션이 진행된다.

국토부 관계자는 "상반기에 이어 하반기 행사도 성황리에 진행될 것"이라며 "자율협력주행 산업발전 및 일자리 창출을 위해 적극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옴니에어 컨소시엄은 미국 워싱턴 D.C.에 소재하며 커넥티드카, 지능형교통시스템(ITS) 및 운송 지불 시스템에 대한 상호 운용성 및 인증을 촉진하기 위해 만들어진 관련 산업 협회다. 회원은 공공 기관, 민간 기업, 연구 기관 및 독립 시험 연구소를 망라한다. 회원은 커넥티드카,ITS 및 도로 과금기술용 장비 제조업체, ITS 구축 업체, 테스트 기관 및 기타 이해 관계자 등이며 인증된 상호 운용성 장치의 확산을 촉진하게 된다. 이 기구는 회원사들이 협력해 국가 인증 프로그램의 요구 사항을 개발 및 결정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게 된다. 회원은 ITS 및 사물인터넷(IoT)기술의 미래를 형성할 수 있는 기회를 가지며 업계 리더 및 운송 업체와 협력하게 된다.

제이슨 콘리 옴니에어 회장(Executive Director)은 “이번 행사를 통해 한국을 방문하게 되어 영광이며, 앞으로 한국과의 활발한 상호교류를 통해 양국의 자율주행차 산업발전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재구 기자 jklee@g-enews.com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