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T, 괌∙사이판 이통사 IT&E에 5G 한수 가르쳐 준다...5G상용화 기술 해외 진출 시동

공유
0


SKT, 괌∙사이판 이통사 IT&E에 5G 한수 가르쳐 준다...5G상용화 기술 해외 진출 시동

올해 괌∙사이판 최초 5G 상용화 목표…망 설계∙구축∙운용 기술력 전수

center
SK텔레콤은 괌·사이판 이동통신사인 IT&E와 올해 하반기 현지 5G 상용화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사진=SK텔레콤)
[글로벌이코노믹 이수연 기자] SK텔레콤이 세계 최고 수준의 5G 기술력과 통신 인프라 운용 노하우를 괌·사이판에 한수 가르쳐 준다.

SK텔레콤과 괌·사이판 이동통신사인 IT&E는 올해 하반기 현지 5G 상용화를 목표로 가입자 유선 서비스를 5G로 대체해 주는 고정형 무선 접속방식(FWA)기지국 협력에 나서기로 했다고 7일 밝혔다. FWA는 유선 대신 무선으로 초고속 통신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술이다.

FWA 방식이 현지의 취약한 유선 서비스를 대체하는 효과가 크고 특히 속도와 비용 측면에서도 효과적이라는 게 양사의 판단이다. IT&E는 5G 주파수로 28GHz(기가헤르츠) 대역을 보유하고 있으며 괌·사이판 최초 5G 상용화를 목표로 하고 있다.

양사는 우선적으로 유동인구가 많은 주요 도심 지역과 현지 기업고객, 유선망 인프라가 상대적으로 부족한 지역부터 5G 서비스를 시작하고 단계적으로 커버리지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SK텔레콤은 현지 환경에 최적화된 5G망을 설계해 효율적으로 망 구축을 지원하고 현장 시험 서비스·최적화 작업을 실시하는 등 최고의 통신 품질을 위한 노하우를 전파할 계획이다.

SK텔레콤과 IT&E는 5G 관련 구체적 협력과제를 발굴·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현재 양사가 최우선으로 제공 검토 중인 분야는 모바일 엣지 컴퓨팅(MEC)이다. 모바일 엣지 컴퓨팅이 적용된 5G망을 괌·사이판 주요 지역에 설치해 고객 체감 품질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키고 실시간으로 초고속 데이터 처리가 필요한 서비스 제공 기반도 마련한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양사는 자체 보안 솔루션을 IT&E 망에 적용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공감대를 나눴다. 양자암호통신 솔루션이 IT&E 망에 적용되면 괌·사이판 현지 고객에게 더욱 안전한 5G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양사의 이번 5G 협력은 SK텔레콤의 5G 기술력과 New ICT선도 역량이 단순히 국내에 머물지 않고 세계로 확산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SK텔레콤은 국내에서 이용 중인 요금제의 기본 제공 데이터를 추가 요금 없이 현지에서 그대로 사용할 수 있는 ‘T괌사이판 국내처럼’ 서비스를 지난해 9월부터 제공하고 있다.


이수연 기자 swoon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