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용현 의원, "환경부에 이어 과기계도 압박…블랙리스트 의혹...인사제도 개편해야"

공유
0


신용현 의원, "환경부에 이어 과기계도 압박…블랙리스트 의혹...인사제도 개편해야"

"정부의 인사개입 논란 해소 위해 업무공백 연구기관장 하루빨리 선임해야"

center
과기정통부 산하기관장들의 중도사퇴와 사퇴압박 증언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신용현 의원이 19일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에서 과기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지적, 비판했다. (사진=신용현의원실)
[글로벌이코노믹 이수연 기자] “검찰이 청와대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 중인 가운데 이제는 과기부 블랙리스트 의혹이 제기됐습니다. 박근혜 정부의 블랙리스트와 인사개입을 적폐라고 비판했던 문재인 정부가 지난 정부의 가장 낯부끄러운 모습을 쫓아가고 있습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산하기관장들의 중도사퇴와 사퇴압박 증언이 계속되자 신용현 의원(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간사)이 19일 바른미래당 원내대책회의에서 이와 같이 지적하고 나섰다.

신용현 의원은 “지난 주 국회 과방위 전체회의에서 장관은 블랙리스트 작성과 사퇴 압박 사실을 전면 부인했지만 정부가 대통령의 입맛에 맞는 기관장 선임을 위해 과학기술계를 압박했다는 증언이 잇따르고 있다”고 설명했다.

신 의원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정부의 압박으로 임기를 남겨두고 사임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힌 전임 정부 출연 연구원장은 과기부가 사퇴 종용 당시 청와대의 결정임을 언급했고 구체적인 기한을 제시하며 사퇴를 강요했다고 밝혔다”며 연구기관장들의 임기만료 전 사퇴가 정부의 종용에 따른 것이었다고 비판했다.

신 의원은 “과학기술인 출신으로 매주 대통령의 과학기술계 인사 개입을 지적해야 하는 현실이 정말 유감스럽다”며 “과학기술계는 진영논리나 정치이념과는 거리가 먼 집단”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신 의원은 “정부 당국은 인사개입 논란을 해소하기 위해서라도 업무공백이 장기화 된 기관장 선임에 하루바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과학기술계에 대한 정치권력 개입을 원천적으로 차단할 수 있는 인사제도의 개편을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수연 기자 swoon7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