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맵, 위치명 없는 곳 위치명 임의 부여...게시 및 공유 가능케

‘3mx3m’ 정밀지도 기반...임의 위치 정확히 표현
英 ‘왓3워즈와 제휴...전국을 3x3m 단위로 나눠 주소 제공
건물내·산·바다 등 국내 모든 곳 3m 단위로 검색 및 공유
UN·에어비앤비·벤츠, 해외여행·의료·물류 등 다양한 활용

기사입력 : 2019-04-02 15:06 (최종수정 2019-04-02 21:45)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카카오가 사진처럼 우리나라 전국 어느 곳의 지명이 없는 임의의 장소를 명명해 게시하고 타인과 공유할 수 있도록 하는 서비스를 시작한다.(사진=카카오)
[글로벌이코노믹 이재구 기자] 우리나라 전국의 모든 임의의 장소, 즉 산 속, 바다 위, 건물 내부까지 전국을 3m 단위로 나누어 타인과 위치를 공유할 수 있게 된다. 지번이나 장소명만으로 표기하기 어려운 위치에 있는 사용자가 임의로 장소명을 지정해 표기하기만 하는 간단한 방식이다. 예를 들어 등산을 하거나 배낚시를 할 때, 공원에서 음식을 주문할 때, 도심이나 큰 건물 내에서 위치를 설명할 때 등 다양한 상황에서 이 방식이 사용된다. 자신만의 장소를 기록하고 추억하는 용도로도 쓸 수 있다.

카카오(공동대표 여민수-조수용)는 2일부터 자사 모바일 지도 서비스 ‘카카오맵’을 통해 이같은 장점을 지닌 정밀 지도 서비스 ‘W3W’(세 단어 주소) 기능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기존 지도 서비스가 지번이나 장소명을 기반으로 하는데 비해, 이른바 ‘ W3W’ 기능은 국내 지도상의 모든 위치를 3mx3m 크기의 격자망으로 나누어 자체적인 주소를 만들어 낼 수 있다는 게 최대 장점이다. 기능 업데이트는 2일부터 순차적으로 진행된다.

사용자가 임의로 만들어 낼 주소는 3개의 단어로 표현된다. 예를 들어 판교역 북쪽 1번 출구 30미터 앞을 ‘///물컵.부과.입학’, 반포한강공원 2주차장 서편 10미터 지점을 ‘///초여름.이긴다.색상’ 등의 임의의 단어로 표시해 위치를 부여하는 방식이다. 3개 단어는 3m 단위로 무작위로 지정할 수 있다.

이용 방법은 간단하다. 우선 카카오맵의 지도 화면에서 원하는 위치를 길게 터치하면 나타나는 메뉴 중 ‘///W3W’ 를 선택한다. 이어 3개의 단어로 구성된 주소가 나타나며, 해당 주소를 카카오맵에서 확인하고 카카오톡이나 SNS를 이용해 공유하거나 게시할 수 있다. W3W 주소를 공유받은 사람은 카카오맵을 실행해 보낸 이의 정확한 위치를 확인하고 길안내 이용도 할 수 있다.
center
카카오가 우리나라 전국 어느곳이든 임의의 곳을 3x3m 크기로 나눠 임의의 지명을 부여하고 이를 게시한 후 타인과 공유할 수 있도록 해주는 서비스를 시작한다. (사진=카카오)
이처럼 지번이나 장소명만으로 표기하기 어려운 위치를 정확히 표기할 수 있는 게 W3W 기능의 최대 장점이다. 이를 이용해 등산을 하거나 배낚시를 할 때, 공원에서 음식을 주문할 때, 도심이나 큰 건물 내에서 위치를 설명할 때 등 다양한 상황에서 위치를 알리는 데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다. 자신만의 장소를 기록하고 추억하는 용도로도 쓸 수 있다.

이 서비스는 의 는 같은 장점을 바탕으로 W3W기술은 세계적으로 의료, 구난, 여행, 물류 등 다양한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국제 연합(UN)을 비롯해 에어비앤비, 메르세데스벤츠 등 다양한 기구와 국가, 기업에서 사용이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이번 업데이트는 영국의 유명 스타트업 ‘what3words’ 와의 제휴를 통해 이루어졌다. what3words는 기존 주소 체계의 불편함을 해소하고자 2013년 영국에서 창업한 스타트업이다. 전세계의 위치를 3m x 3m 크기, 약 57조 개의 격자망으로 나눠 격자망마다 세 단어의 주소를 부여하는 혁신적인 주소체계를 개발했다. 현재까지 약 1500억원 이상의 투자를 받아 27개 언어/170여개 국에서 사용 가능하며 한국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제휴와 기능 개발을 담당한 카카오 조성윤 맵서비스 팀장은 “W3W 기능은 기존 지도 서비스의 한계를 보완함으로써 더 정밀한 지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 며 “자신만의 장소나 위치를 기록하는데 유용하게 활용되기를 기대한다” 고 밝혔다.

한편 카카오맵은 이용자의 의견을 바탕으로 새로운 기능을 지속적으로 업데이트하고 있다. 지난 하반기부터 시작한 테마지도와 대중교통 승하차 알림 기능은 꾸준한 호평을 받고 있으며, 올해에는 지역 특색과 트렌드를 고려한 맛집 추천 등 개별 이용자의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한 맞춤형 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이재구 기자 jklee@g-enews.com

관련기사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IT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