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과일주스 많이 마시면 '조기 사망' 위험

탄산음료와 같은 영향…기존 건강 식품 통설 뒤집는 연구 나와 주목

기사입력 : 2019-05-22 14: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과일 주스도 안전하지 않다. 과일 주스도 많이 마시면 레모네이드, 콜라, 사이다 등의 탄산음료와 같이 '조기사망'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는 연구가 나왔다.

과일 주스는 건강한 선택 방안으로 널리 알려져 있지만 미국 주도의 한 연구에 따르면 인공 또는 첨가 설탕을 함유한 다른 음료에 비해 100% 과일 주스를 고수하는 것이 별다른 이득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하루 350㎖짜리 주스를 마시는 사람은 연구 기간 동안 조기 사망 확률이 24%나 높았으며, 매일 청량 음료를 마시는 사람들은 11%에 불과했다고 지적했다.
에모리 대학(Emory University)이 이끄는 연구진은 과일 주스가 다른 설탕 음료보다 건강하다는 가정에 도전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들은 주스에는 '천연' 당류가 들어 있지만 몸 속에 들어가 가공될 때는 설탕과 화학적으로 다르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 연구는 저널 '자마 오픈(JAMA Open)' 최근호에 실렸다.

연구원들은 설탕 소비와 어린이 비만을 줄이기 위한 국제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건강한 음료 선택으로 인식되는 경향이 있는 100% 과일 주스 소비에 대해서는 관심이 덜한 것이 사실"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는 과거 심장병이 없던 45세 이상 성인 1만3440명을 대상으로 평균 6년간 추적 관찰한 결과다.


김형근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hgkim54@g-enews.com

김형근 편집위원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유럽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