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Biz 24] 인도, 10년 동안 2억7000만명 빈곤 탈출

기사입력 : 2019-07-18 12:00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인도는 최근 10년 동안 2억7000만명이 가난이라는 굴레에서 벗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로이터/뉴스1
인도는 최근 10년 동안 2억7000만 명이 가난의 굴레에서 벗어났다고 17일(현지시간) 뉴스위크가 유엔보고서를 인용해 보도했다.

유엔보고서에 따르면 인도에서 극심한 빈곤에서 벗어난 국민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다원적 빈곤' 상태에 있다고 한 사람들이 인도 전체 인구에서 차지하는 비율은 2006년 55.1%에서 2016년 현재 27.9%로 급락했다.

다원적 빈곤은 소득뿐만 아니라 건강, 교육, 폭력의 위협 등 여러 항목에서 빈곤인 상황을 말하는 지표다. 전 세계적으로 보면 아이는 3명 중 1명, 성인은 6명 중 1명이 이 다원적 빈곤 상태에 놓여 있다.

유엔개발계획(UNDP)과 옥스포드 빈곤·인간 개발이니셔티브(OPHI)가 정리한 2019년 글로벌 다원적 빈곤지수(MPI)는 세계 101개국을 조사 대상으로 2006년부터 2016년까지 10년 동안 최고 빈곤수준의 변화를 보고 만든 지표다.
보고서는 2016년까지 10년 동안 인도에서 약 2억7100만 명의 국민이 빈곤에서 벗어났다고 밝혔다. MPI는 조사 대상 국가 가운데 인도는 특히 자산, 위생, 영양 항목에서 현저한 개선이 인정됐다.

세계적으로 다원적 빈곤 상태에 있는 사람은 약 13억 명으로 추산된다. 대부분은 방글라데시, 캄보디아, 콩고민주공화국, 에티오피아, 아이티, 인도,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페루, 베트남 등 10개국에 살고 있다.

인도는 전기의 혜택을 못보고 있는 사람의 비율도 9.1%에서 8.6%까지 떨어졌다. 주거 환경이 열악한 사람의 비율도 44.9%에서 23.6%로 크게 개선됐다.

인도에서 특히 큰 개선을 보인 부분이 다원적 빈곤이다. 인도 동부 고다주 즈하르한드에서는 다원적 빈곤층이 차지하는 비중이 2005~2006년도의 74.9%에서 2015~ 2016년도는 46.5%까지 하락했다.

유엔에서 2015년에 채택된 '지속가능한 개발을 위한 2030 어젠다'는 주요 목표는 '세계에 사는 모든 사람의 극심한 빈곤의 근절'이다. UNDP의 인간개발보고서 실장 페드로 콘세이선은 "더 평등 한 세상을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콘세이선은 "일부 개선을 볼 수 있지만, 오늘날의 세계는 아직도 뿌리 깊은 불평등이 만연해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가난한 나라와 가난한 가정에서 태어난 신생아에게 기다리는 인생은 풍부한 환경에서 태어나 자라는 아이들과는 근본적으로 다르다"고 덧붙혔다


김지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ienns@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아시아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