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빈폴, 론칭 30주년 ‘이제 서른’ 콘서트 개최…윤종신·장범준·태연·어반자카파 등 공연

공유
0


빈폴, 론칭 30주년 ‘이제 서른’ 콘서트 개최…윤종신·장범준·태연·어반자카파 등 공연

center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빈폴(BEANPOLE)은 올해 론칭 30주년 기념 ‘이제 서른’ 콘서트를 오는 28일 오후 5시, 잠실 실내체육관서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날 무대에는 윤종신·장범준·태연·어반자카파 등이 무대를 꾸민다. 사진=빈폴


윤종신·장범준·태연·어반자카파. 숫자 ‘30’으로 모인 뮤지션들이 한 무대에 오른다.

삼성물산 패션부문의 빈폴(BEANPOLE)은 올해 론칭 30주년 기념 ‘이제 서른’ 콘서트를 오는 28일 오후 5시 잠실 실내체육관에서 개최한다고 25일 밝혔다. 이날 공연에는 윤종신·장범준·태연·어반자카파 등이 나선다.

지난 3월 26일 기자 간담회에서 처음 모인 이들 무지션은 매월 음원 한 곡씩을 공개하면서 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번에 콘서트로 대미를 장식하게 되어 이미 SNS에서는 이들을 한 자리에서 볼 수 있다는 사실에 관심이 뜨겁다.
빈폴은 세대를 초월하는 소통을 기대하며 ‘음악’을 소재로 ‘이제 서른’ 캠페인을 진행했다.

올해 뮤지션으로서 30주년을 맞은 윤종신이 전체적인 프로듀싱을 담당해 30년 전의 명곡들을 서른 살 아티스트인 장범준·태연·어반자카파의 현대 감성과 음색으로 덧입혀 새로운 매력의 리메이크 곡들로 재탄생시켰다.

최근 공개된 콘서트 브로마이드 속 윤종신·장범준·태연·어반자카파는 머리부터 발끝까지 빈폴의 제품들로 스타일링해 각자의 매력을 한층 돋보이게 했다.

윤종신은 모던한 캐주얼 셋업으로 품위 있는 분위기를 연출하고 장범준은 블루 계열의 상하의 착장에 슬링백을 가볍게 매 트렌디한 감성을 보여줬다.

태연은 클래식한 그린 체크 원피스에 미니백을 들어 귀여우면서도 여성스러운 매력을 강조했으며, 어반자카파는 네이비·아이보리 등 차분한 컬러를 이용한 시밀러 룩으로 팀웍을 보여줬다.

빈폴의 이번 ‘이제 서른’ 콘서트는 지난 3월부터 매월 한 곡씩 차례로 발표한 노래인 윤종신 ‘멋(부제: 서른에게)’, 장범준 ‘그대 떠난 뒤’, 태연 ‘춘천 가는 기차’, 어반자카파 ‘기분 좋은 날’과 함께 본인들의 대표곡 등 다양한 퍼포먼스로 꾸며진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