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이슈 24] 뉴욕 주 교육당국, 주 의회 요청 따라 공립학교에 ‘동해-일본해’ 병기 권고

기사입력 : 2019-08-15 11:17

  • 인쇄
  • 폰트 크기 작게
  • 폰트 크기 크게
공유 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구글플러스 공유하기




center
그림은 동해-일본해를 병기한 2010년의 미 국무부 문서.


일본해의 호칭을 놓고 한국이 ‘동해’로의 개칭과 병기를 주장하고 있는 문제로 미국 동부 뉴욕 주 교육당국이 많은 미국의 공립학교에 동해병기를 권장하도록 권고한 것으로 14일(현지시간) 알려졌다. 한국계 미국인이 많이 사는 뉴욕 시 퀸스 구 선출 주 의회 의원들의 교육당국에 대한 권고의 결과다. 이날은 마침 한국의 광복절이라 더욱 뜻깊은 소식이 아닐 수 없다.
뉴욕주 교육청은 6일 공립학교나 공적자금을 받아 민간이 운영하는 특별학교(차터스쿨)의 책임자에게 서한을 보내 “한일 사이 수역을 동해와 일본해와 병기하고 언급하도록 권장한다”고 권고했다. 또 서한에서 “양측 이름의 역사적 의의를 신중하게 다뤄야 한다”며 “2천년 이상에 걸쳐 한국인뿐만 아니라 전 세계의 사람들이 한·일 사이 수역을 동해로 간주해 왔다”라고 설명했다.

이번에 교육당국을 설득한 것은 민주당의 주 의회 의원 두 명으로 이달 8일에는 한인단체와 함께 동해병기의 권고에 대해서 회견을 가지기도 했다. 의원들은 올해 2월 교과서에 동해병기를 허용하는 법안을 주 의회에 제출하는 등 여러 차례에 걸쳐 법안통과를 지향했지만 실현되지는 않았다. 미국에선 동부 버지니아 주 의회에서 2014년에 동해 병기법안이 통과된 바 있다.

일본해 명칭을 둘러싸고 세계의 해역명칭을 기재한 간행물을 펴내는 ‘국제수로기구(IHO)’총회가 내년 4월에 열린다. 한국은 일본해라고 기재된 현재의 간행물 표기의 변경을 위해 국제사회에서 공세를 강화하고 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 ggs077@g-enews.com

오늘의 핫 뉴스

실시간 속보

금융 최신기사

미국 많이 본 기사

가장 많이 공유 된 기사

생활경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