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개인투자자는 8월에도 ‘상투’… 외국인은 ‘알짜’ 투자

공유
0


개인투자자는 8월에도 ‘상투’… 외국인은 ‘알짜’ 투자

center


지난달 미중 무역전쟁과 일본의 무역보복 등으로 주가가 급락하면서 개인투자자들은 또 ‘상투’를 잡은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외국인투자자들은 ‘알짜 종목’을 사들이며 수익을 올린 것으로 분석됐다.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개인투자자들이 코스피 시장에서 사들인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 가운데 7월말보다 주가가 오른 종목은 효성첨단소재의 15.81% 1개 종목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상위 종목 가운데 삼성전자는 2.97%, 포스코 6.43%, 휠라코리아 15.25%, LG전자 6.12%, KB금융 8.52%, 한국콜마 21.66%, CJ제일제당 19.82%, 코스맥스 30.43%, SK텔레콤 3.62% 등 나머지 9개 종목의 주가는 모두 내림세를 보였다.

이에 따라 이들 10개 종목의 평균 수익률은 ‘마이너스’ 9.9%를 나타냈다. 이는 코스피 하락률 2.8%보다 훨씬 많이 떨어진 것이다.

이에 비해 개인투자자가 팔아치운 순매도 상위 10개 종목의 수익률은 평균 3.77%였다.

가격이 오를 종목은 처분하고, 정작 팔아야 할 종목을 가지고 있었던 셈이다.

반면 외국인투자자들은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 가운데 8개 종목의 주가가 올랐고 평균 수익률은 4.29%에 달했다.

외국인투자자들이 728억 원어치를 사들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의 가격은 20.8%나 올랐다.

기관투자가가 사들인 순매수 상위 10개 종목 중 7개가 하락세를 보이면서 평균 수익률이 ‘마이너스’ 3.53%를 나타냈다. 기관투자가도 손해를 보고 외국인투자자만 돈을 번 것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