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카드업계, 윤석헌 금감원장 만나 건의사항 전달

공유
0


카드업계, 윤석헌 금감원장 만나 건의사항 전달

윤 원장, 카드사에 소비자보호, 포용금융 실천 등 당부

center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6일 서울 중구의 은행회관에서 카드사 CEO들과 만나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신용카드업계 CEO들이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을 만나 업계의 건의사항을 전달했다. 윤 원장도 업계의 건의사항을 체크하며 건전성 관리 등을 주문했다.

윤석헌 금감원장이 6일 서울 중구의 은행회관에서 신용카드사 CEO들과 오찬간담회를 가졌다. 간담회에는 김주현 여신금유협회장, 신한·국민·삼성·현대·우리·하나·롯데·비씨카드 등 8개 신용카드사 대표이사들 등이 참석했다.

이날 윤 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카드사의 건전성 관리와 함께 소비자보호, 포용금융 실천 등을 당부했다. 이와 맞물려 그는 카드대출 금리산정 문제와 함께 취약·연체차주 지원방안의 실행 등을 언급하기도 했다.
그는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카드업계에) 미래지향적으로 잘해보자고 얘기했고, 여러가지 업계의 얘기도 많이 들었고 그부분에 대해서 저희의 입장도 잘 설명했다"며 "건전성 관리, 포용금융을 잘해달라고 했다"고 밝혔다.

카드업계 CEO들도 비교적 화기애애한 분위기에서 건의사항을 전달한 것으로 보인다.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은 간담회 직후 기자들에게 "(간담회에서 언급된) 건의사항은 그동안 나왔던 내용과 비슷하다"며 "저희의 애로사항에 대해서 금감원이 충분히 이해하고 긍정적으로 보겠다 했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당국의 정책을 호응하면서 업계의 어려움에 대해서 관심을 갖고 도와달라고 전했다"며 (업계가) 다같이 모여 얘기하니까 종합적으로 정부의 입장, 감독당국의 입장, 업계의 입장 등 서로 이해, 공감대의 폭이 넓어졌다"고 덧붙였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