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우조선해양, 회계전문가 양성해 경영투명성 확보

공유
0


대우조선해양, 회계전문가 양성해 경영투명성 확보

center
회계직무 관련 실무자 72명이 옥포조선소 오션프라자에서 회계전문가 교육을 듣고 있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대표 이성근)이 회계직무 관련 부서 실무자 72명을 회계 전문가로 양성해 경영투명성을 확보한다.

이번 과정은 일반적인 사내 교육과는 달리 전문가 양성에 초점을 맞췄다. 총 2학기로 구성된 이번 교육과정은 내년 4월말까지 8개월간 진행한다. 매일 4시간씩 매주 4일 집합교육을 통해 재무회계, 세무, 원가회계관리, 관세법, 외국환거래법 등 법률 관련 교육과정까지 다양한 분야에 걸쳐 전문가 수준의 소양을 기를 수 있도록 진행한다.

대우조선해양이 이 같은 교육에 나서게 된 이유는 지난해 11월부터 전면 개정된 외부감사법에 따라 내부회계관리 인증수준이 상향돼 어느 때보다 회계 투명성 확보와 리스크 관리가 중요해졌기 때문이다.
대우조선해양은 이번 교육을 통해 회계직무 관리 인력 역량을 강화하고 업무 품질 향상을 일궈내 회계업무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요인을 차단하고 회계 투명성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과정은 세무, 예산, 상법, 하도급법 등 관리업무 전반에 필요한 이슈까지 다뤄 회사 내 회계업무 관계자는 물론 회계업무 관리전문가까지 양성할 수 있어 교육 대상자를 점차 확대 할 계획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지난해 외부감사법 개정 시행으로 내부회계 관리제도가 더욱 강화돼 회사 경영 전반에 회계 관련 업무 중요도가 높아지고 있다”며 “이번 교육을 시작으로 회계 관리 인력의 전문성과 역량을 높여 회사 투명성 제고와 발전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우조선해양은 학기 교육이 끝날 때 성취도 평가를 실시하고 우수 성적을 거둔 직원에게 포상도 지급할 계획이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