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bhc치킨 ‘해바라기 봉사단’, 시각장애인 마라톤 대회서 자원봉사 ‘눈길’

공유
0


bhc치킨 ‘해바라기 봉사단’, 시각장애인 마라톤 대회서 자원봉사 ‘눈길’

어울림 마라톤 대회에 가이드 러너로 참여, 시각장애인과 함께 걸으며 5㎞ 코스 완주 도와

center
bhc치킨의 ‘해바라기 봉사단’이 시각장애인 마라톤 대회에 가이드 러너로 참여해 시각장애인의 용기와 도전에 동참했다. 사진=bhc치킨
bhc치킨의 ‘해바라기 봉사단’이 시각장애인 마라톤 대회에 가이드 러너로 참여해 시각장애인의 용기와 도전에 동참했다.

대학생 자원봉사단체인 ’해바라기 봉사단‘ 3기 2조는 지난 21일 서울 여의도 한강공원 이벤트 광장에서 열린 ’제5회 시각장애인과 함께하는 어울림 마라톤 대회‘에 자원봉사자로 참여해 시각장애인과 1대1로 이들이 안전하게 걷고 뛰는 것을 도왔다고 23일 밝혔다.

어울림 마라톤 대회는 평소 운동 기회가 제한된 시각장애인이 비장애인과 함께 달리면서 상호 이해 증진을 목적으로 마련된 대회다. 하프와 10㎞ 달리기 코스, 5㎞ 걷기 코스로 진행됐다.

이날 봉사단원들은 이른 아침 행사장에 도착해 참가자들의 현장 접수와 배번 지급 등 출발을 위한 사전 준비 활동을 펼쳤며 시각장애인의 준비 운동도 도왔다. 이어 5㎞ 걷기 코스에 참가한 시각장애인과 서로 팔을 묶은 후 이들이 완주할 수 있도록 가이드 러너 역할을 수행했다.
봉사활동에 참여한 봉사단원들은 시각장애인과 함께 마라톤 대회에 참여해보니 사회활동을 가로막는 ‘이동’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무엇보다 필요하다는 것을 느꼈다고 말했다.

김동한 bhc치킨 홍보팀장은 “이번 활동으로 봉사단원들은 어울림이라는 가치를 이해할 수 있는 기회가 되었을 것이다”며 “우리 사회를 이끌어갈 젊은 세대들이 나눔과 봉사의 가치를 이해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봉사단의 다양한 활동에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해바라기 봉사단’은 bhc치킨의 사회공헌활동인 BSR의 일환으로 대학생들로 구성된 청년 봉사 단체로 현재 3기가 활동하고 있다.

‘해바라기 봉사단 3기’는 지난 2월 어린이집 봉사활동을 시작으로 그동안 사회복지관, 아동센터, 요양원 등 도움이 손길이 필요한 다양한 곳에서 봉사활동을 펼쳤다. 이외에도 일손이 바쁜 농가를 찾아 일손을 보태는가 하면 광복절을 맞아 시민들과 함께 광복의 의미를 새기는 등 의미 있고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bhc치킨은 봉사활동에 따른 비용을 전액 지원하고 있으며 향후 활동별 우수자에게 소정의 장학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