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트럼프, 현대차 美 자율주행 합작투자 호평

공유
0


트럼프, 현대차 美 자율주행 합작투자 호평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현대차그룹의 '자율주행 합작법인' 투자와 관련, 빅뉴스라며 호평을 내놓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트윗을 통해 "현대, 기아와 앱티브(APTIV)가 미국에서 자율주행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40억 달러의 합작법인(JV)에 나선다“ ”일자리 창출 효과에 좋은 일“이라고 말했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23일 미국 뉴욕에서 자율주행 기술력을 보유한 미 앱티브와 각각 50% 지분으로 총 40억 달러(약 4조7800억 원) 가치의 합작법인을 설립하는 본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합작법인 본사는 미국 보스턴에 두며, 이르면 내년에 최종 설립될 예정이다.

앱티브는 제너럴모터스(GM)의 계열사였던 세계적 차량 부품업체 델파이에서 2017년 12월 분사한 차량용 전장부품과 자율주행 전문 기업이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은 지난 23일 뉴욕에서 별도의 특파원간담회를 하고 5년 내 자율주행차의 본격 양산을 예고하면서 글로벌 자동차 업계의 게임체인저가 되겠다는 비전을 밝히기도 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