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G-쉽스토리] 대우조선해양, 스위스 MSC에서 컨테이너선 5척 수주

공유
3


[G-쉽스토리] 대우조선해양, 스위스 MSC에서 컨테이너선 5척 수주

글로벌 선사들 몸집 불리기 경쟁 중

center
대우조선해양 옥포조선소에서 선박이 건조중이다. 사진=뉴시스
대우조선해양은 스위스 선사 MSC에서 컨테이너선 5척을 수주했다. MSC과 에버그린(Evergreen), 현대상선 등 글로벌 선사들은 현재 몸집 불리기 경쟁을 벌이고 있는데 대우조선해양의 컨테이너선이 주인공이 되고 있는 것이다.

영국선급기관 로이드는 대우조선해양이 MSC로부터 컨테이너선을 수주 했으며 글로벌 선사들의 대형 컨테이너선 발주가 이어지고 있다고 16일 밝혔다.

대우조선해양이 수주한 선박은 2만3000TEU(1TEU=20피트 컨테이너 1개) 로 알려졌다. 5척의 선가는 총 9309억 원으로 알려졌다. 선박의 상세한 제원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일반적으로 2만3000TEU의 선박은 길이 400m, 너비 61.5m, 높이 33.2m의 규모로 건조된다. 이 선박은 2021 년에 인도될 예정이다.

외신에 따르면, MSC는 이 선박을 아시아-유럽간 노선에 배치할 것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조선사 브래마 AMC(Braemar ACM)의 전략분석가 조너선 로취(Jonathan Roach)는“아시아에서 유럽까지 컨테이너 물량은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4.6 % 증가했고, 같은 기간 1만TEU 이상을 운송하는 컨테이너선이 12% 늘었다"면서 "선사들이 대형 컨테이너선을 선호하는 현상이 짙어지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이에 앞서 대만 에버그린도 지난 8월 삼성중공업에 2만3000TEU 선박 6척을 발주했다. 컨테이너선이 커지면 한 번에 실어나를 수 있는 컨테이너의 양이 많아지기 때문에 비용을 줄이는 장점이 있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글로벌 선사들이 컨테이너선 대형화를 추진하고 있다”면서 “MSC는 이번 대우조선해양에 발주한 선박 이외에 최근 삼성중공업에서 2만3000TEU 급 컨테이너선 ‘귤슨호’를 인도받았다"면서 "현대상선도 2020년 2만3000TEU 급 컨테이너선을 인도 받을 예정인 만큼 선사들의 몸집 불리기 경쟁이 당분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선사들의 컨테이너선 규모 확대는 조선사에겐 호재로 작용한다"면서 "이 같은 기조가 지속돼 현대중공업, 대우조선해양, 삼성중공업 등 조선 3사는 막판 수주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