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정몽원 만도 회장, 미래차 부품에 주력…獨 보쉬 잡는다

공유
0


정몽원 만도 회장, 미래차 부품에 주력…獨 보쉬 잡는다

left
정몽원(사진) 만도 회장이 전기자동차(EV), 자율주행자동차에 주력하면서, 가시적인 성과를 내고 있다. 전장부품 회사인 만도가 완전 전자제어식 조향장치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상용화해 미국 전기차 업체 카누와 공급하는 계약을 최근 체결한 것이다.

만도는 이번 계약 규모가 50만대 수준이라, 차세대 EV와 자율주행차 핵심 부품 분야를 선점할 수 있을 것이라며 21일 이같이 밝혔다.

이는 정 회장이 만도 경영에 복귀한 지 2년만에 거둔 실적이라, 향후 관련 분야 매출이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회사 측은 예상했다.

정 회장은 중국 정부가 2017년 초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을 단행하자, 같은 해 말 만도의 최고경영자(CEO)에 자리하면서 위기 경영을 실시했다.

만도의 매출 50% 이상을 현대기아자동차가 담당하는 점을 고려한 행보이었다. 같은 해 현대기아차의 중국 판매는 전년보다 36.1% 급감했다.

이를 감안해 정 회장은 이후 미래차 원천기술 확보에 팔을 걷었다.
당시 정 회장은 “자동차의 패러다임이 기계식(내연기관차)에서 전자부품으로 넘어가고 있다”며 “만도도 자율주행차와 EV를 중심으로 원천기술을 확보하고 경쟁력을 키워야 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를 위해 정 회장은 미래차 기술연구소인 넥스트M을 지난해 경기도 판교에 설립했으며, 연간 매출에서 5%를 차지하는 연구개발(R&D) 비용을 향후 8%까지 높인다고도 천명했다.

그는 지난달에는 유럽 선행 기술 개발 거점인 프랑크푸르트 R&D센터도 확대 개소했으며, 고(故) 정인영 한라그룹 명예회장의 호 운곡(雲谷)에서 차용한 신사업 전담조직 WG캠퍼스도 최근 판교에 개설하고, 관련 원천 기술 확보에 팔을 걷었다.

이중 WG캠퍼스는 스마트시티용 자율주행 로봇, 드론, 승차공유 등 미래 모빌리티 서비스와 EV 엔진, 수소연료전지차(FCEV) 부품 기술, 유망 스타트업 발굴과 협업을 주도한다.

이 같은 정 회장의 전략이 속속 결실을 맺고 있다.

만도는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에 들어갈 중장거리 레이더를 국산화하는 데 성공해 현대기아차와 제네시스에 납품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중국 신흥 EV 기업인 바이튼과 전자식 파워스티어링(EPS) 공급 계약을 맺고 올해부터 부품을 공급하고 있다.

만도는 올해 3월에는 인도 마힌드라와 ADAS 납품 계약을 체결했다.

정 회장은 “만도는 올해 하반기부터 ADAS를 중국 공장에서 양산하며 생산 거점을 확대했다”며 “허중자동차, 지리자동차, 상하이GM 같은 현지 완성차 업에에도 신규 부품을 공급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만도는 독일 보쉬와 콘티넨탈 등 세계유력 전장부품업체를 추월한다는 목표를 정했다”며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미래차 분야에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정수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rec@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