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은행 오픈뱅킹 공식 서비스 한달 앞으로...잦은 오류는 과제

공유
1


은행 오픈뱅킹 공식 서비스 한달 앞으로...잦은 오류는 과제

문제점 개선에 주력...추가서비스 도입 검토
상호금융, 보험 등에도 도입되면 전 금융정보 통합 서비스 가능할 듯

center
다음달 18일부터 오픈뱅킹을 통해 한 은행에서 다른 은행들의 계좌를 조회하고 이체 등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자료=금융위원회
오픈뱅킹 공식 서비스가 약 한달 앞으로 다가왔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오픈뱅킹 공식서비스가 12월 18일부터 시작될 예정이다. 시범서비스는 10월 30일 시작됐다.

오픈뱅킹은 금융회사가 보유한 금융정보, 결제기능 등을 공유하는 것으로 고객은 A은행에서 B은행에 보유한 계좌를 조회할 수 있고 출금, 이체 등도 가능하다. 하나의 은행앱에서 다른 은행의 업무까지 한 번에 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오픈뱅킹은 시범서비스가 시작되면서 1주일만에 가입자가 100만명을 넘었으며 서비스 이용건수도 1200만건에 달한다. 또 은행간 수수료도 대폭 낮아지면서 더욱 저렴하게 고객 서비스를 할 수 있게 됐다. 예를들어 출금이체시 500원이던 기존 수수료는 50원으로 낮아진다.

그러나 높은 인기와 달리 초반에는 잦은 오류 등으로 고객들은 불편을 겪기도 했다.

오픈뱅킹 서비스를 모바일뱅킹 앱에 탑재하면서 오류가 발생해 모바일뱅킹 앱 자체가 작동을 멈추기도 했다. 또 타 은행의 계좌 조회 등이 이뤄지지 않기도 했으며 제한적인 결과만 나오기도 했다. 정보의 공유라는 오픈뱅킹의 목표에 맞지 않는다는 지적도 나왔다.

시범서비스에 참여한 은행들은 정식 서비스 도입전까지 서비스 안정화와 발생한 문제점 개선에 주력할 방침이다.

한 시중은행 관계자는 “시범 서비스 기간에 발생한 문제점들을 신속히 보완해 정식 서비스가 시작되면 고객들이 문제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조회, 이체 중심의 오픈뱅킹 서비스에 추가로 도입할 서비스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시범서비스는 신한, 국민, 하나, 우리, 농협, 기업, 부산, 전북 경남, 제주은행 등 10개 은행이 참여하고 있다. 나머지 은행들은 준비상황에 맞춰 순차적으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다만 인터넷전문은행은 오픈뱅킹 도입이 다소 늦어질 전망이다. 은행 업무 안정화에 더 주력할 필요가 있기 때문이다.

인터넷은행 관계자는 “운영을 더욱 안정적으로 한 뒤 오픈뱅킹을 도입할 예정”이라며 “내년은 돼야 정확한 일정이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나 오픈뱅킹을 도입하는 것과는 별개로 다른 은행들에게 금융정보는 제공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금융위원회는 12월 은행 오픈뱅킹을 정식 서비스 한 뒤 운영상황을 점검해 업권을 점차 확대할 계획이다. 상호금융권과 , 보험, 카드, 증권 부문에도 오픈뱅킹이 도입되면 모든 금융정보다 통합돼 새로운 서비스도 도입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