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내년 1월 '윈도우7' 종료...보안대책 '발등의 불'

공유
0


내년 1월 '윈도우7' 종료...보안대책 '발등의 불'

MS, 보상판매 프로그램 준비...보안 사고 33% 줄일 수 있어
정부 기관 윈도우7 PC 절반 넘어..."종료 전 최대한 교체 필수"

center
마이크로소프의 윈도우7이 내년 1월 14일 종료된다. 사진=뉴시스
마이크로소프트(MS)의 윈도우7이 내년 1월 14일 종료됨에 따라 이에 대한 사이버 보안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윈도우7에 대한 신규 보안 업데이트와 기술 지원이 종료되면 사용자들은 새로운 사이버 위협으로부터 보호받지 못하게 돼 바이러스와 악성 코드 감염 위험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21일 한국인터넷진흥원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스탯카운터에 따르면 지난 9월 기준 국내 윈도우7의 점유율은 약 24.9%로 높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공공기관의 윈도우7의 점유율은 이보다 훨씬 높아 더욱 보안 대책 마련이 시급한 상황이다. 행정안전부 자료에 따르면 전체 행정·공공기관 PC중 윈도우7 사용으로 교체가 필요한 PC는 244만 5177대로 나타났다. 2018~2019년 교체실적·계획 PC는 177만 6959대다. 나머지 PC는 교체 계획에 없다.

특히 ICT 주무부처인 과학기술정보통부신가 사용 중인 9만1733대의 PC중 5만 7295대가 윈도우7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전체 PC의 62.5%에 육박하는 수치다.

자료에 따르면 교체 계획도 미흡한 것으로 드러났다. 과기정통부 및 산하 공공기관이 사용하고 있는 윈도우7 PC 5만 7295대 중 서비스 종료 시점까지 교체 계획이 있는 PC는 절반가량인 3만611대(53.4%)에 불과했다.

이에 김성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현재 사용하고 있는 윈도우7 PC에 대한 교체 없이 해당 서비스가 종료되면 과기부 및 산하 공공기관의 PC는 각종 취약점에 노출돼 해커의 표적이 될 수밖에 없다"며 "특단의 대책을 마련하지 않으면 과기부는 해커들의 놀이터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운영체제를 업그레이드하는 비용보다 사이버 사고에 대응하는 비용이 훨씬 많이 들 것"이라며 "과기정통부는 윈도우7 서비스 종료 전까지 반드시 운영체제를 교체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한국MS는 공식 파트너와 함께 중소·중견 기업 사용자와 일반인을 대상으로 윈도우10 전환을 지원하는 디바이스 보상 판매 캠페인을 하고 있다.

보상 판매 프로그램은 윈도우가 탑재된 PC를 반납할 경우 이에 대한 가치를 크레딧으로 환산해 윈도우10 프로 운영체제가 탑재된 PC 구매 시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제도다. 보안취약의 문제점은 인식하고 있으나 예산 등의 문제로 일괄적 전환이 어려운 중소·중견 기업 사용자에게 업그레이드 기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보상판매를 통해 받게 되는 윈도우 10 프로는 약 65% 향상된 성능으로 업무 생산성을 강화하며 각종 사이버 위협과 침해로부터 보안 사고를 최대 33% 줄일 수 있다.


홍정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oodlif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