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건강 칼럼] ‘김장철 무릎 통증’, 무릎관절염 의심되면 정형외과 등 방문해야

공유
0


[건강 칼럼] ‘김장철 무릎 통증’, 무릎관절염 의심되면 정형외과 등 방문해야

center
무거운 절인 배추를 옮기고 장시간 쪼그려 앉아 김장을 하면 무릎에 무리가 올 수 있으며 퇴행성 변화가 진행 중인 중장년 여성의 경우 무릎관절염을 주의해야 한다. 성남 정형외과 으뜸병원 김덕수 원장. 사진=으뜸병원


본격적인 김장철에 접어들면서 주부들이 분주해지고 있다. 하지만 무거운 절인 배추를 옮기고 장시간 쪼그려 앉아 김장을 하면 무릎에 무리가 올 수 있으며 퇴행성 변화가 진행 중인 중장년 여성의 경우 무릎관절염을 주의해야 한다.

김장할 때 쪼그려 앉거나 불편한 자세를 장시간 유지하다 보면 무릎 관절에 압력을 높이는 등 통증의 원인이 되고 무리가 오기 쉽다. 그 때문에 식탁과 같은 작업대를 이용하는 것이 좋지만 용이하지 않은 경우 무릎이 과도하게 꺾이지 않도록 자세를 신경 써야 한다.

자칫 무릎에 무리한 부담을 주면 무릎관절염을 유발할 수 있다. 무릎관절염은 무릎 관절을 보호하는 연골이나 주변 뼈에 퇴행성 변화가 나타나 염증과 통증이 발생하는 무릎 퇴행성관절염 등이 있으며, 무릎에 좋지 않은 생활습관과 비만 등이 주원인이 된다.
초기에는 무릎 통증과 계단을 오르내리거나 앉았다 일어나는 등 무릎에 압력이 가해지는 동작이 힘들어지지만, 증상이 심해지면 서 있기만 해도 통증이 심해 걷기가 불편해지고 다리 모양의 변화를 유발하기도 한다.

한 번 손상된 연골은 자연회복 되지 않기 때문에 증상에 따른 치료가 필요하다. 손상된 연골을 방치할 경우 손상 범위가 넓어져 증상은 더욱 심해지고 인공관절 치환술이 불가피한 상태에 이를 수 있다. 따라서 적절한 치료 시기를 놓치지 않도록 증상을 방치하지 말고 바로 병원을 방문해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

성남 정형외과 으뜸병원 김덕수 원장은 “김장철 무릎 통증은 무릎관절염의 전조증상 혹은 초기증상일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무릎에 압력이 가해지면 무릎에 무리를 줘 관절염을 유발할 수 있으며, 관절염의 증상이 심해질 수 있다. 퇴행성관절염의 경우 방치하면 보행장애나 다리 모양의 변형 등을 유발할 수 있어 가급적 초기에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다. 증상과 환자의 건강상태 등에 따라 치료법이 달라질 수 있으므로 먼저 병원을 방문해 정확히 진단 받아야 한다”라고 말했다.

간혹 마당이나 옥상 등 야외에서 김장을 하는 경우가 있는데 야외에서 한다면 체온을 유지하고 관절의 경직을 막아줄 수 있도록 옷을 따뜻하게 입어야 한다. 또 중간중간 가벼운 무릎 관절 가동범위 운동과 스트레칭을 통해 피로는 풀어주되, 장시간 굽히는 동작은 최소화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김장 후 통증이 일주일 이상 계속 나타나면 일시적인 통증이 아닐 수 있으므로 반드시 전문의에게 정확한 진단과 치료를 받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 도움말 : 성남 정형외과 으뜸병원 김덕수 원장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