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소프트뱅크와 도쿄대, AI 연구 특화 '비욘드 AI연구소' 설립

공유
0


[글로벌-Biz 24] 소프트뱅크와 도쿄대, AI 연구 특화 '비욘드 AI연구소' 설립

center
소프트뱅크는 일본 도쿄대와 내년 봄에 '비욘드 AI연구소'를 설립한다.
소프트뱅크와 도쿄대는 6일(현지 시간) 인공지능(AI) 연구에 특화한 '비욘드(Beyond) AI연구소'를 설립한다고 발표했다. AI의 기초 기술 연구와 응용 연구를 수행하고 연구 성과의 사업화를 목표로 한다.

일본 IT미디어 뉴스에 따르면 비욘드 AI연구소 설립은 구글, 애플, 페이스북, 아마존으로 대별되는 GAFA와 바이두, 텐센트 등 중국 기업에 대항해 일본의 AI연구와 비즈니스 활용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것으로 알려졌다.

비욘드 AI연구소는 △양자 물리와 생체 기능 등에 관한 첨단 기초 연구 △연구 내용의 사업화와 AI 인재 육성 △연구에서 사업화까지 등을 지원한다. 이를 위해 해외에서 유명한 AI연구자와 협력하기로 했다.
연구의 사업화는 일본 경제산업성이 책정한 CIP(Collaborative Innovation Partnership) 제도를 활용하고 대학과 기업이 조인트 벤처를 설립하며 사업에서 얻은 수익을 연구소에 다시 환원함으로써 에코 시스템을 구축할 계획이다.

연구는 두 곳에 진행하기로 했다. 기초 연구는 도쿄대 혼고(本鄕) 캠퍼스에서, 응용 연구는 소프트뱅크가 2020년도에 본사를 이전하는 다케시바에서 실시한다.

6일 개최된 기자회견에서 소프트뱅크의 미야 쥰이치 부사장은 "세계의 치열한 경쟁 속에서 일본이 살아남기 위해 AI연구의 핵심인 도쿄대와 협력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비욘드 AI연구소는 2020년 봄에 개설할 예정이다. 소프트뱅크는 향후 10년간 200억 엔(약 2190억 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노정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noj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