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다음 날치기는 패스트트랙"…황교안, 무기한 농성 돌입

공유
0


"다음 날치기는 패스트트랙"…황교안, 무기한 농성 돌입

center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집권 여당과 2중대 군소 정당의 야합이 본격 시작됐다. 어제 사건은 그 출발점이 된 것"이라며 "저는 앞으로 로텐더홀에서 무기한 농성에 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어제 대한민국 민주주의가 죽었다. 다수 횡포에 국회는 유린당하고 헌법과 법치는 무너졌다"며 "512조 원에 달하는 국민 혈세가 눈 깜짝할 사이 도둑질당했다. 이는 국민과 야당을 향한 선전포고다. 노골적인 제1야당에 대한 협박"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황 대표는 "좌파독재 연장법에 찬동한 위성정당과 공모, 밀실에서 국민 혈세를 나눠먹는 뒷거래를 했다"며 "국민 혈세가 준연동형 비례제 선거법과 공수처법 통과를 위한 정치적 뒷거래를 위한 떡고물로 이용됐다"고 비판했다.

또 "저들은 조만간 선거법과 공수처법마저 날치기 강행 처리하려 할 것"이라며 "좌파독재 완성을 위한 쿠데타가 임박했다. 몸이 부서지는 한이 있더라도 민주주의를 지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