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주진모 해킹 공식입장, "휴대전화 문자 사진 유출 법적 대응"

공유
0


주진모 해킹 공식입장, "휴대전화 문자 사진 유출 법적 대응"

center
영화배우 주진모 측이 10일 휴대전화 해킹 2차 피해 관련, 법적 대응하겠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다.사진=화이브라더스
영화배우 주진모 측이 휴대전화 해킹 2차 피해 관련, 법적 대응하겠다는 공식입장을 밝혔다.

소속사 화이브라더스코리아는 10일 "주진모의 휴대전화가 해킹 돼 사진, 문자메시지 등이 각종 온라인 SNS, 모바일 메신저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유포되고 있다"며 "유포된 정황을 포함한 일련의 상황을 수사기관에 의뢰하고 강경한 법적대응을 할 방침이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위와 같은 유포 등 행위를 자제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또한 "'지라시'를 작성하고 이를 게시 또는 유포하는 모든 행위는 법적 처벌 대상이다. 현재 무분별하게 배포되고 있는 관련 내용을 어떠한 경로라도 재배포·가공 후 유포시 법적인 조치를 취하고 책임을 물을 예정이다."라고 강조했다.

이날 '주진모-연예인 A씨 문자 내용'이라는 제목의 게시물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왔다. 주진모는 A씨와 사교 모임을 통해 친분을 쌓았으며, 취미 생활 등과 관련해 이야기를 나눴다는 내용이다. 여자 사진이 오가고, 약속 시각을 잡는 등의 대화가 이어졌다. 주진모의 운전면허증과 여권 사진은 물론 욕실에 있는 사진 등도 유출됐다.

화이브라더스는 지난 7일 "주진모씨의 개인 휴대전화가 해킹됐다"며 "연예인이란 이유로 사생활 침해 및 개인 자료를 언론사에게 공개하겠다는 악의적인 협박과 함께 금품을 요구 받고 있다. 선처 없이 법적 대응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와 관련, 경찰은 지난 8일 수사에 착수했다.


김성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de.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