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투자펀드 급성장… 작년 말 184조

공유
0


해외투자펀드 급성장… 작년 말 184조

center


해외 주식·채권·부동산 등에 투자하는 해외투자펀드 규모가 전체의 30% 수준으로 커진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말 현재 해외투자펀드 설정액은 183조7000억 원으로 전체 펀드 설정액의 28.3%에 달했다.

사모펀드 설정액이 146조 원으로 79.5%였고 공모펀드는 37조7000억 원으로 20.5%에 그쳤다. 사모펀드가 공모펀드의 3.9배에 달했다.

해외투자펀드 수는 4673개로 전체 펀드의 30.7%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사모펀드가 3314개로 70.9%, 공모펀드는 1359개로 29.1%였다.

해외투자펀드는 자산운용회사가 투자자들의 자금을 끌어모아 해외 주식과 채권, 파생상품, 부동산, 특별자산 등에 60% 이상을 투자하는 펀드다.

해외투자펀드의 설정액은 2014년 말 전체 펀드의 14.2%에서 2015년 말 15.3%, 2016년 말 17.4%, 2017년 말 22.2%, 2018년 말 24.7% 등으로 높아졌다.

저금리 기조에, 국내 증시가 부진한 가운데 조금이라도 수익이 좋은 투자상품을 찾아 해외로 눈을 돌리는 투자자가 늘어난 것이다.

해외투자펀드는 서민 중심의 공모펀드보다는 자산가 대상의 사모펀드 위주로 성장해왔다. 사모펀드는 1인당 최소 가입금액이 1억 원이다.

이에 따라 해외투자펀드 설정액이 2014년 말 53조5000억 원에서 작년 말 183조7000억 원으로 243.4% 증가하는 동안 사모펀드는 26조9000억 원에서 146조 원으로 442.3%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공모펀드는 26조6000억 원에서 37조7000억 원으로 41.8% 증가하는 데 그쳤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