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연경 너무 고생했어요”… 아픈 몸 이끌고 터키로 돌아가

공유
0


“김연경 너무 고생했어요”… 아픈 몸 이끌고 터키로 돌아가

center
여자 배구 대표팀 간판 김연경이 18일 인천국제공항에서 출국하기 전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복근부상에도 도쿄올림픽 티켓을 따낸 김연경이 터키 소속팀으로 돌아갔다.

김연경은 18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터키로 출국하면서 “2020년 도쿄올림픽 본선 무대를 잘 치를 수 있도록 몸 관리를 잘하겠다"고 말했다.

김연경은 그동안 대표팀과 소속팀을 오가며 '지옥 일정'을 소화했다.

그러다 결국 탈이 났다. 김연경은 7일부터 12일까지 태국 나콘랏차시마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아시아예선 카자흐스탄과 경기에서 복근이 찢어졌다.

그러나 김연경은 진통제를 먹으며 태국과 결승전에 출전했고, 팀 최다인 22점을 기록하며 올림픽 출전권 획득을 이끌었다.

병원 정밀 검진 결과 6주 정도 쉬어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다.

김연경은 "올림픽에 출전하게 돼 기분은 좋지만, 소속 팀에 미안하다"고 말했다.

그러나 김연경은 선수 인생 마지막이 될지 모르는 도쿄올림픽을 위해 리그 경기를 뛰면서 몸 상태를 끌어올리고, 최고의 컨디션으로 도쿄올림픽을 치르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김연경은 "터키 리그엔 우수한 선수들이 많다"며 "수준 높은 선수들과 경기를 펼치다 보면 컨디션은 문제없이 올라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현재 몸 상태에 관해 "기침을 하거나 움직일 경우 미세하게 통증이 있는 정도"라고 밝혔다.

김연경은 일단 터키 현지에서 정밀 검사를 다시 한번 받은 뒤 소속 팀 프로그램에 따라 회복에 전념할 예정이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