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세계 AI 핵심인재 500명 중 한국인 비율 1.4% 불과

공유
0


세계 AI 핵심인재 500명 중 한국인 비율 1.4% 불과

center


우리나라의 인공지능(AI) 전문인력이 크게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국회 입법조사처의 '인공지능 기술·활용·인재 현황과 시사점'에 따르면 세계 인공지능 핵심 인재 500명 가운데 우리나라 출신 비율은 1.4%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미국 14.6%, 중국 13%의 10분의 1 수준에 불과한 것으로, 싱가포르 6.2%, 프랑스 2.8%, 대만 1.8%, 이스라엘 1.6%보다도 낮은 것으로 지적됐다.

또 인공지능 전문인력 2만2400명 가운데 46%가 미국에서, 11.3%가 중국에서 일하고 있는 데 비해, 우리나라에서 일하는 전문인력 1.8%에 불과했다.

국회입법조사처는 우리나라의 인공지능 기술 수준이 미국의 81.6% 수준으로, 88.1%인 중국과 86.4%인 일본보다 뒤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경쟁국들은 높은 빅데이터 기술 수준을 기반으로 인공지능 발전을 추진하고 있지만, 우리나라는 빅데이터 기술 수준이 미국의 83.4%에 그쳐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발전을 동시에 추진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옥스퍼드 인사이트와 국제개발연구소(IDRC)의 '2019 정부 AI 준비도 지수' 평가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인공지능 준비도 수준은 세계 26위로, 정부의 인공지능 도입 환경이 세계 주요국에 비해 좋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