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한 폐렴’ 전 세계 확산 공포… 프랑스서도 2건 확인

공유
0


‘우한 폐렴’ 전 세계 확산 공포… 프랑스서도 2건 확인

center
그래픽=뉴시스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에서 처음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우한 폐렴’이 전 세계로 확산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미국에 이어 프랑스에서도 ‘우한 폐렴’ 확진자 2명이 확인됐다고 아녜스 뷔쟁 보건부 장관 이 24일(현지시간) 밝혔다.

‘우한 폐렴’이 유럽 대륙에서 발생한 것은 처음으로 뷔쟁 장관은 추가 확진 사례가 더 나올 것 같다고 말했다.

미국에서도 두 번째 환자가 나왔다. AP 등에 따르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이날 시카고에 거주하는 60세 여성이 우한 폐렴의 원인인 코로나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진단됐다고 밝혔다.

이 여성은 최근 중국 우한을 여행하고 돌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환자는 현재 추가 전염 차단을 위해 병원 내에서 격리돼 치료받고 있으며 안정된 상태로 전해졌다.
CDC는 현재 미국 22개 주에서 63명의 의심 환자에 대해 조사 중이며 이 가운데 2명은 양성 판정을 받았고 11명에게는 음성 판정이 내려졌다고 밝혔다.

CDC 관계자는 "미국에서 더 많은 우한 폐렴 확진 사례가 나올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며 "또 (우한에 다녀온) 여행자와 가깝게 접촉한 사람의 감염 사례나 사람 간 전염 사례도 보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네팔서도 ‘우한 폐렴’ 양성 환자가 나왔다.

네팔 보건당국은 이날 중국 우한(武漢)에서 귀국한 학생(32)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전염병인 '우한 폐렴' 검사 결과 양성으로 판정됐다고 밝혔다.

이는 남아시아 국가에서 우한 폐렴이 발병한 첫 사례다.

이 학생은 이달 9일 네팔에 입국한 뒤 열과 호흡 곤란 등의 증상을 보여 카트만두의 병원에 입원했다.

이 병원 관계자는 "환자의 샘플을 홍콩에 보내 검사한 결과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이 환자는 완치된 뒤 퇴원했으나 계속 이 환자의 상태를 감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