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미약품 파트너사 앱토즈, '투스페티닙' 임상결과 ASH서 발표

공유
0

한미약품 파트너사 앱토즈, '투스페티닙' 임상결과 ASH서 발표

지난 9일(현지시각)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미국혈액학회에서 데버 박사가 한미약품의 급성골수성백혈병 치료 혁신신약 ‘투스페티닙’의 진전된 임상 데이터를 구연으로 발표하고 있다. 사진=한미약품
지난 9일(현지시각)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미국혈액학회에서 데버 박사가 한미약품의 급성골수성백혈병 치료 혁신신약 ‘투스페티닙’의 진전된 임상 데이터를 구연으로 발표하고 있다. 사진=한미약품
한미약품은의 급성골수성백혈병(AML) 치료 혁신신약 '투스페티닙(이하 TUS)'의 진전된 임상 데이터가 미국혈액학회(ASH)에서 구연으로 발표됐다고 11일 밝혔다.

TUS를 개발중인 한미약품 파트너사 앱토즈는 지난 9일(현지시각) 미국 샌디에이고에서 열린 ASH에서 TUS의 진전된 임상 데이터가 구연으로 발표됐다고 자사 보도자료를 통해 밝히며 이와 관련한 상세한 임상 프로파일을 공개했다.
MD 앤더슨 암센터 교수인 나발 G. 데버 박사의 발표로 공개된 임상 데이터는 TUS 단독 요법과 베네토클락스(이하 VEN) 병용시에도 종양의 소실을 뜻하는 '완전관해(CR)' 등 우수한 효과가 지속적으로 확인되고 있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우선 68명 환자 대상의 80㎎-160㎎ TUS 단일요법에서 VEN 치료 경험이 없는 환자 29%(28명 중 8명)에서 CR이 나타났다. 이중에는 42%의 완전관해율을 보인 FLT3 돌연변이 환자와 19%, 완전관해율을 보인 야생형 또는 FLT3 돌연변이가 없는 환자가 포함됐다.

많은 환자에게 긍정적인 약물 반응이 나타나면서 조혈모 세포 이식(HSCT) 치료로 이어졌는데 HSCT 치료로 이어지지 않은 환자에서도 지속적인 치료 효과가 관찰됐다. 1일 최대 용량까지 특별히 주목할 만한 부작용이나 용량 제한 독성(DLT) 없이 양호한 안전성 프로파일을 보였으며 약물 관련 독성으로 인한 투약 중단도 없었다. 향후 진행될 2상 권장 용량으로는 80㎎이 선정됐다.

TUS/VEN 병용요법 군에서는 49명의 환자가 투약 받았으며 이중 36명의 환자 군을 평가할 수 있었다. 이 환자들은 대부분 과거에 VEN 또는 FLT3 억제제 치료를 받은 이력이 있다. 병용 요법은 과거 VEN 치료 경험이 없는 환자와 VEN 재발/불응성 AML 환자 모두에서 25%(36명 중 9명)의 완전관해율이 나타나는 등 우수한 치료 효과를 보였다. VEN 치료 경험이 없는 경우에는 43%(7명 중 3명), 치료 경험이 있는 경우에는 21%(29명 중 6명)의 완전관해율이 관찰됐으며 FLT3 야생형 환자군에서 20%(25명 중 5명), FLT3 돌연변이 환자군에서 36%(11명 중 4명)의 완전관해율이 확인됐다.

데버 박사는 "TUS는 종양학에서 매우 치료하기 까다롭고 어려운 질병인 재발·불응성AML에서 확실한 치료 효과가 나타나며, 놀라울 정도로 우수한 내약성을 갖췄다"면서 "TUS는 AML 환자의 70% 이상을 차지하는 FLT3 야생형 환자와 FLT3 및 NPM1 돌연변이 환자 등 광범위한 환자군에서 치료 효과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데버 박사는 "넓은 시각에서 본다면 항백혈병 활성의 범위가 넓어지고 있는 추세와 맞물려 계속해서 공개됐고 TUS의 안전성 프로파일은 향후 TUS/VEN/저메틸화제 삼제 요법이 신규 AML 환자를 대상으로 1차 치료제로 활용될 가능성을 뒷받침하는 중요한 근거가 된다"며 "TUS/VEN 병용요법 환자들이 현재 치료 초기 단계지만 반응을 보이는 대부분의 환자들은 계속 치료를 받았고 투여가 계속됨에 따라 보다 우수한 반응이 도출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