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바이오사이언스, 퀄리티 본부 한미출신 김현철 본부장 영입

글로벌이코노믹

제약∙바이오

공유
0

SK바이오사이언스, 퀄리티 본부 한미출신 김현철 본부장 영입

SK바이오사이언스는 퀄리티 본부에 한미출신의 김현철 본부장을 영입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는 퀄리티 본부에 한미출신의 김현철 본부장을 영입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가 품질 분야 전문가들을 잇따라 신규 임원으로 영입하며, 글로벌 진출을 위한 준비에 박차를 가했다. 제조 및 품질시스템의 고도화를 통해 빠르게 성장하는 백신 시장에서 선도적 입지를 확보하고 글로벌 파트너사들과의 협력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한미약품 출신의 김현철 본부장을 퀄리티 본부 부사장으로 신규 영입했다고 11일 밝혔다. 김 본부장은 LG화학∙한미약품 등에서 28년간 품질 및 제조 관리 전문가로 근무하며 의약품 품질 관리 전반에 대한 노하우를 쌓은 전문가다. 한양대에서 화학을 전공했고 충북대에서 의생명과학경영융합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김 본부장 영입으로 SK바이오사이언스는 급변하는 산업 환경에 맞춘 본부 단위 책임경영 체계로의 전환을 마무리 지었다.

지난해 12월 SK바이오사이언스는 안재용 사장 체제 하에서 각각 전문화된 기능을 수행하고 성장전략을 본격화할 목적으로 △비즈니스 개발 본부 △바이오 연구본부 △개발본부 △L 하우스 공장 △퀄리티 본부 △경영지원본부 등 총 6개 본부로 조직을 재편한 바 있다. 각 본부를 총괄하는 임원 중 마지막 공석이었던 퀄리티 본부장에 영입된 김 본부장은 퀄리티 엑셀런스(QE)실과 품질관리(QC)실, 품질보증(QA)실을 지휘한다.
최근 글로벌 제약사와의 대규모 공동 투자를 통해 생산 시설 증축 및 고도화에 돌입한 SK바이오사이언스는 이번 전략적 임원 영입을 통해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 추진력을 더한다.

지난 6일 SK바이오사이언스는 미국의 우수의약품 제조∙품질관리기준(cGMP) 수준의 차세대 폐렴구균 백신 생산 시설을 구축코자 경북 안동에 위치한 백신 공장인 L하우스의 증설을 시작했다. cGMP는 미국 식품의약국(FDA)가 인정하는 가장 최신의 엄격한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EU-GMP에 이어 cGMP 수준에 이르는 생산 공정을 확보한다면 자체 생산 백신의 시장 경쟁력을 확보하는 한편, 글로벌 기업들과의 협업 기회 또한 확대될 전망이다.

김현철 퀄리티 본부장은 "대한민국 백신 주권 확보에 앞장서고 있는 대표 기업에 합류하게 돼 기쁘다"며 "퀄리티 본부를 체계적으로 운영해 점점 치열해지는 글로벌 백신 시장에서 독보적 품질 경쟁력을 확보하고 이를 통해 SK바이오사이언스가 글로벌 기업으로 성장하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SK바이오사이언스는 김현철 본부장과 함께 박재하 QA실장을 신규 영입했다.

박 실장은 얀센백신에서 퀄리티 컴플라이언스 조직을 이끌고, 글로벌 빅파마 얀센에서 글로벌 품질 조직 시니어 매니저로 근무했다. 이후 동아쏘시오홀딩스자회사인 에스티젠바이오에서 품질 부문장을 역임했다. 한양대 화학공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에서 석사를 취득했다.

신규 영입된 박 실장은 원료 입고에서 백신 출하까지 전 과정에서 관리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제품의 높은 품질을 유지하기 위한 GMP 거버넌스 구축 및 운영 등에 중추적 역할을 수행한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