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0대 전통제약사 연봉 톱은 '유한양행'…꼴찌는 어디?

글로벌이코노믹

제약∙바이오

공유
2

10대 전통제약사 연봉 톱은 '유한양행'…꼴찌는 어디?

작년 연봉 1위 유한양행 5.49% 상승 9600만원
가장 적은 곳 JW중외제약, 100만원↓6200만원
상승폭 가장 큰 HK이노엔, 전년 대비 23.73%↑

매출 상위 10대 제약사의 직원 수와 1인 평균연봉을 분석한 결과 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유한양행으로 확인됐다. 표=글로벌이코노믹 이재현 기자
매출 상위 10대 제약사의 직원 수와 1인 평균연봉을 분석한 결과 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유한양행으로 확인됐다. 표=글로벌이코노믹 이재현 기자
국내 전통제약사 중 매출 상위 10대 제약사의 1인 평균연봉을 분석한 결과 유한양행이 가장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반면 가장 적게 주는 곳은 JW중외제약이었다.

7일 글로벌이코노믹이 전자공시시스템에 게재된 사업보고서를 기준으로 지난해 매출 상위 10대 전통제약사를 집계한 결과 △유한양행 △종근당 △대웅제약 △녹십자 △광동제약 △한미약품 △보령 △HK이노엔 △JW중외제약 △제일약품 순이었다. 10개사 중 매출 1조원대인 곳은 한미약품까지였다.
10대 전통제약사들 중 1인 평균연봉이 가장 높은 곳은 유한양행이었다. 평균연봉은 전년 동기 대비 5.49% 증가한 9600만원으로 2등인 한미약품보다 1600만원 높았다. 이같이 유한양행의 평균연봉이 가장 높은 이유는 근속연수가 높은 기업이기 때문인 것으로 풀이된다.

유한양행을 제외한 다른 제약사들의 전체 평균 근속연수는 7.7년으로 GC녹십자와 한미약품, HK이노엔, JW중외제약만 평균 이상이었다. 하지만 유한양행의 평균 근속연수는 12.8년으로 유일하게 두 자릿수를 기록했다. 근속연수가 높은 직원이 많다 보니 연봉도 그만큼 증가했고, 그 결과 1인 평균연봉이 가장 높게 나타난 것이다.
이에 비해 10대 제약사 중 1인 평균연봉이 가장 낮은 곳은 JW중외제약이었다. 지난해 평균연봉은 6200만원으로 전년도보다 100만원 감소했다.

JW중외제약 관계자는 "지난해 영업이랑 연구 부문에서 젊은 MZ세대 직원 비중이 늘어나면서 평균연봉이 감소한 것"이라며 "매년 연봉을 인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10대 전통제약사들 중 지난해 1인당 평균연봉이 가장 크게 상승한 기업은 HK이노엔이었다.

2022년 HK이노엔의 1인당 평균연봉은 5900만원으로 10대 제약사 중 가장 적었지만 지난해에는 23.73% 상승한 7300만원을 기록했다. 이에 대해 HK이노엔 관계자는 "임금 경쟁(과 인재)을 확보하기 위해 꾸준히 상승한 결과"라고 전했다.

뒤이어 연봉 상승률이 높은 기업은 광동제약으로 지난해에 7500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3.64% 증가한 것이다.

한편 10대 제약사의 전체 직원 수를 분석한 결과 가장 많은 곳은 전년 동기 대비 1.74% 증가한 2337명을 기록한 한미약품이었다. 가장 적은 곳은 전년 동기 대비 0.4% 감소한 제일약품(999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직원 수가 가장 크게 감소한 곳은 JW중외제약이었다. 지난해 전체 직원 수는 1151명으로 전년 동기 대비 5.5% 감소했다. 이에 대해 JW중외제약 관계자는 "퇴직자와 이직한 사람들이 반영돼 줄어든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iscezyr@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