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새단장 마쳤다…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2.0' 영통점 오픈

공유
0

새단장 마쳤다…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2.0' 영통점 오픈

신선식품과 가족 고객 어필로 승부…리뉴얼 효과 기대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2.0’ 영통점이 30일 리뉴얼 오픈 했다. 사진은 30일 리뉴얼 오픈 시간에 맞춰 방문한 고객들의 쇼핑 모습. 사진=홈플러스 이미지 확대보기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2.0’ 영통점이 30일 리뉴얼 오픈 했다. 사진은 30일 리뉴얼 오픈 시간에 맞춰 방문한 고객들의 쇼핑 모습. 사진=홈플러스
홈플러스는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2.0’ 영통점이 30일 그랜드 오픈했다고 밝혔다. 영통점은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23호점이자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2.0’ 리뉴얼 5호점이다.

영통점은 지난 2000년 10월 다섯 번째, 수도권에서는 세번째 문을 연 매장으로 2000년 오픈 당일, 하루 매출 12억4000만원을 기록하며 당시 일 매출 기록을 갱신한 핵심 점포다. 특히 매장이 수인분당성 영통역에 접해있어 도보 접근성이 매우 뛰어나며, 영화관, 대형 키즈카페 등이 입점한 넓고 다양한 몰(mall) 경쟁력을 바탕으로 부근 아파트 단지 거주 고객은 물론, 인근 대학, 나들이객 등 젊은 고객층 유입까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홈플러스 영통점은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의 장점인 획기적 동선 개선과 쇼핑 최적화 구현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다. 2층 매장은 신선식품을 강화하고 먹거리 상품을 전면에 배치했으며, 비식품 연관 진열에도 힘을 썼다. 고물가로 대용량 상품 구매 부담을 줄이기 위해, 소용량부터 벌크 포장까지 다양한 용량의 상품을 구비해 필요한 만큼만 부담 없이 구매할 수 있도록 했고, 신규 매장 유치와 통합 행사장 운영, 가전 매장 통합 배치 등 쇼핑 편의성도 개선했다.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의 상징과도 같은 신선식품과 델리는 한층 더 업그레이드했다. 유로피안 베이커리 2.0 콘셉트를 바탕으로 건강한 프리미엄 빵과 소용량 간식빵은 물론, 트렌디한 디저트 제품을 선보인 ‘몽블랑제’ 베이커리 코너가 대표적이다. 당당치킨과 고백스시로 대표되는 델리코너는 로스트치킨 카테고리를 포함해 롤도시락·모둠초밥·즉석두부·반찬·떡 등 라인업을 한층 강화했다.

건강 먹거리를 총망라한 ‘베터 초이스(Better Choices)’존도 선보인다. 인공 시즈닝이 없는 견과, 무설탕·저지방·글루텐 프리·고단백·비건·유기농 등 성분을 까다롭게 고른 원물 스낵, 간편 선식, 건강 분말 등의 상품을 구성한 곳이다.

‘스테이크 하우스’에서는 1855, 카라라와규, 농협안심한우 등을 벌크 진열과 함께 선보이며, ‘갈비의 모든 것’ 코너에서는 엄지척 갈비, 등갈비 등의 돈육 갈비 제품과 토마호크, 티본 등 수입육까지 상품 종류를 대폭 늘렸다. 회 요리 퍼포먼스를 볼 수 있게 새롭게 공간 구성을 마친 ‘싱싱회관’ 회 코너와 극신선 생물 생선과 연관진열을 강화한 ‘시푸드 마켓’도 고품질의 제품으로 고객을 맞을 채비를 마쳤다

또한, ‘프레쉬 캘린더’에는 ‘맛난이’ 채소를 시즌별 특화 구성했다. 과일제품은 시즌에 따라 당도와 산지별로 구성해 고객 선택의 폭을 넓혔다. 기존 리뉴얼 매장에서 인기가 높았던 ‘토마토가든(Tomato Garden)’ 역시, 애플토마토, 스테비아 등 세상의 모든 토마토 판매를 콘셉트로 하며 다양한 제품을 제공한다.

오픈런의 주요 구매 품목인 와인과 위스키 등 주류 코너는. ‘위스키 라이브러리(Whisky Library)’ 도입과 ‘와인 큐레이팅’을 제공해 고객이 상품 정보를 현장에서 직접 확인하고 구매할 수 있도록 했다. 신규 와인 론칭 및 할인 행사도 마련했다. 칠레 1위 와인기업인 ‘콘차 이 토로(Concha y Toro)’ 그룹의 ‘언레이티드(Unrated)’ 와인을 아시아와 국내 최초로 홈플러스에서 선보인다. 론칭을 기념해 언레이티드 와인을 약 18% 할인하며 이외 와인 전 품목 10만원 이상 구매시 2만원 카드 즉시 할인행사도 병행한다.

이외에도 ‘주방 전문관’과 아동은 물론, MZ, 키덜트족까지 맘껏 즐길 수 있는 ‘토이 어드벤쳐 랜드(Toy Adventure Land)’, 인기 캐릭터 상품이 한데 모여있는 편집샵 ‘캐릭터존’ 그리고, 시즌 상품으로 구성된 주말 나들이 상품 및 계절 상품을 한 곳에 모은 ‘이벤트 존(Event Zone) 코너도 한층 업그레이드했다.

홈플러스는 지난해 2월 ‘세상에 모든 맛이 다있다’라는 컨셉으로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간석점을 처음 선보인 후 지난해 14곳, 올해 현재까지 9곳의 매장을 리뉴얼 오픈했다. 최근 리뉴얼한 2년차 점포들의 누적 매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5% 신장하며 그 경쟁력을 입증하고 있다.

임재흥 홈플러스 영업부문장(전무)은 “고객 중심의 ‘홈플러스 메가푸드마켓 2.0’을 통해 오프라인 핵심 경쟁력을 갖추며 지속성장을 이뤄나가고 있다”라며 “다섯번째로 문을 연 홈플러스 영통점이 지역에서 사랑받는 매장으로 발돋움해 홈플러스에서 다섯번째로 높은 매출을 올리는 매장이 되기를 기대해본다”라고 밝혔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