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가품이면 100% 환불"…알리익스프레스, 짝퉁 꼬리표 뗄까

공유
0

"가품이면 100% 환불"…알리익스프레스, 짝퉁 꼬리표 뗄까

알리익스프레스 '짝퉁' 오명 벗고 韓시장 공략 본격화
프로젝트 클린 가동 및 100억원 투자 계획 발표

레이 장 알리익스프레스 한국 대표가 지적재산권 및 소비자 보호 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송수연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레이 장 알리익스프레스 한국 대표가 지적재산권 및 소비자 보호 방안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송수연 기자

최근 들어 더 많은 소비자들이 찾아주고 있어 저희 책임감도 점점 커지고 있습니다. 소비자를 만족도 향상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고, 이에는 당연히 지적재산권 보호도 들어갑니다.”


레이 장 알리익스프레스 한국 대표가 6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지적재산권 및 소비자 보호 강화 발표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이날 알리익스프레스는 한국기업의 지적재산권과 고객 보호 강화를 위해 향후 3년간 한화 100억원을 투자한다고 발표했다. 이의 일환으로 ‘프로젝트 클린(Project Klean)’ 개시한다고 공개했다.

최저가 전략을 앞세워 국내 시장을 공략 중인 알리익스프레스는 이를 무기로 빠르게 성장해왔으나 끊이지 않는 가품 문제로 논란의 중심에 섰다. 삼성전자 갤럭시워치 짝퉁 등이 대표적이다. 지난 10월 이같은 문제로 레이 장 대표는 정무위 국감에 소환돼 가품 유통 실태에 질타받았다.

알리익스프레스는 이 같은 불신과 논란을 잠재우기 위해 ‘프로젝트 클린’을 가동해 고객의 만족도를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프로젝트 클린은 5개의 이니셔티브로 구성된 지적재산권 강화 프로그램이다.

가품이 유통되기 전 선제적으로 가품 유통을 예방할 수 있는 판매자 검증 시스템을 비롯해 소비자 누구나 쉽게 가품 신고를 할 수 있는 바로 신고 시스템을 운영하며 AI 기반 검증 시스템으로 가품 식품 여부를 식별한다. 또 가품 판매자에게 책임을 묻는 패널티 제도를 운영해 가품 문제를 최소화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회사 측은 미진한 부분은 향후에도 개선해 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소비자를 위한 품질 보증 서비스도 출시해 구매 상품이 가품으로 의심될 경우 증빙서류 제출없이 100% 환불 보장을 실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제3자와 협력해 ‘미스터리 쇼퍼’ 제도를 운영해 무작위 검사 시스템을 도입하고 한국 브랜드 보호 전담팀도 꾸릴 예정이다.

레이 장 대표는 “지적재산권 침해 상품 관리는 매우 역동적이고, 지속되어야 하는 복잡한 과정으로 알리익스프레스는 이를 최적화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할 것”이라며 “알리익스프레스는 앞으로도 한국 브랜드와 업계 관계자들의 지속적인 협업을 통해 한국 브랜드 사업자와 소비자 모두의 권리를 더욱 잘 보호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할 것이다”고 강조했다.

지난 2018년 한국 시장에 진출한 알리익스프레스는 올 8월 기준 이용자 수가 500만명을 돌파할 정도로 빠르게 성장해왔다. 알리익스프레스는 국내 이커머스 시장에서의 절대적 왕좌는 없다고 보고, 한국 시장을 적극 공략 중이다.

이날 레이 장 대표는 한국시장이 중요함을 수 차례 언급하며 고객 쇼핑 편의를 위해 한국에 물류센터 건립 등을 고려 중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또 11번가 인수설에 대해서는 일축했다. 또 한국에 물류센터 건립을 고려 중이라고 밝혔다.


송수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sy1216@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