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쿠팡,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인수 안 해” 공식 부인

글로벌이코노믹

유통경제

공유
1

쿠팡,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인수 안 해” 공식 부인

홈플러스 CI  /사진=홈플러스
홈플러스 CI /사진=홈플러스
알리익스프레스에 이어 쿠팡도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인수를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11일 밝혔다.

투자은행(IB) 업계는 기존 대형 유통기업과 쿠팡·알리바바그룹 등 이커머스 업체들이 홈플러스 익스프레스를 매입할 가능성이 있다고 예상한 바 있다.
홈플러스의 최대주주인 사모펀드(PEF) 운용사 MBK파트너스는 지난 2015년 9월 7조2000억 원을 들여 홈플러스를 인수하면서 블라인드 펀드로 2조2000억 원을 투입하고 나머지 5조 원은 홈플러스 명의로 대출받았다. 이후 홈플러스 점포 20여개를 팔아 4조원에 가까운 빚을 갚고 현재 4000여억 원을 남겨둔 상태이다.

MBK는 이커머스 급성장 속에 홈플러스를 통째로 재매각할 가능성이 작아지자 슈퍼마켓인 홈플러스 익스프레스 310여개부터 분할해 매각하기로 하고 지난달 초 모건스탠리를 매각 주관사로 선정했다.
지난달 중순 홈플러스 직원들 사이에서 본점을 방문한 중국인을 봤다는 소문까지 퍼지면서 알리익스프레스의 홈플러스 인수설이 불거졌으나, 알리익스프레스 코리아는 “인수에 참여하지 않는다”는 공식 입장문을 냈다.

한편 홈플러스 마트노조는 슈퍼마켓 부문 분할 매각 반대 투쟁을 선포했으며 다음 달 말 1000명 참여를 목표로 전 조합원 결의대회를 예고했다.


홍석경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ong@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