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지배구조 분석] 대우건설 인수 우선협상자 된 중흥건설, 오너가와 계열사가 지분 100% 보유…재무상태는?

공유
0

[지배구조 분석] 대우건설 인수 우선협상자 된 중흥건설, 오너가와 계열사가 지분 100% 보유…재무상태는?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이미지 확대보기
사진=글로벌이코노믹 DB
중흥건설이 국내 건설업계 6위 규모인 대우건설의 인수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되면서 중흥건설의 지배구조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대우건설 매각이 급작스럽게 진행됐고 대우건설 인수 가격이 낮아진 것으로 알려지면서 우선협상대상자 선정과 함께 특혜 시비 논란도 일고 있습니다.
대우건설의 최대주주인 KDB인베스트먼트(KDBI)는 이번 매각을 진행하면서 지난달 25일 본입찰을 마감한 뒤 이달 2일 다시 재입찰을 진행했습니다.

KDBI가 지난 2일 새로운 가격을 받은 결과 중흥건설은 당초 제시한 2조3000억원보다 낮추고 스카이레이크 측은 1조8000억원보다 높게 인수가를 적어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항간에는 중흥건설이 2조1000억원을 써냈을 것이라는 얘기도 있습니다.

3년 전 호반건설이 대우건설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됐으나 9일만에 인수 포기를 선언한 전례가 있어 이번 중흥건설의 대우건설 인수가 더욱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 정창선 회장 장남 소유 중흥토건이 더 많은 자회사 보유


중흥건설은 1989년 3월 금남주택건설주식회사로 설립되어 1989년 6월 현재의 중흥건설주식회사로 상호를 변경했습니다.

중흥건설의 설립시 자본금은 1억1000만원이었으며 수차례의 증자와 분할을 거쳐 지난해 말 현재 납입자본금이 180억8000만원에 달합니다. 액면가는 1만원입니다.

중흥건설은 국내 중대형 건설업체로 비상장사입니다. 아직까지 지주회사 체제는 갖추지 못하고 있습니다.

중흥건설의 지분은 대부분 오너가에서 갖고 있습니다. 지난해 말 현재 정창선 중흥건설 회장이 지분 76.74%(138만7469주), 정 회장의 장남인 정원주 중흥건설 부회장이 지분 10.94%(19만7795주), 정 회장의 부인인 안양임 씨가 지분 2.94%(5만3155주)를 보유하고 있습니다.

이밖에 중흥건설산업이 지분 9.38%(16만9590주)를 갖고 있어 오너가 3명과 계열사 1곳이 중흥건설 지분 100%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중흥건설의 지배구조 골격은 정창선 회장이 최대주주로 되어 있는 중흥건설과 정원주 부회장이 지분 100%를 갖고 있는 중흥토건으로 양분되어 있습니다.

중흥건설의 자회사로는 중흥개발(지분 50.0%), 선월하이테크밸리(51.0%), 세흥산업개발(50.0%), 최강병영(48.5%), 등이 있습니다.

중흥토건의 자회사로는 중흥에스클라스(90.0%), 중봉건설(100%), 다원개발(75%), 세솔건설(75%), 중흥엔지니어링(100%), 세종이엔지(50.0%), 세종건설산업(100%), 중흥종합건설(100%), 세종중흥건설(100%), 청원건설산업(100%), 에스개발(70%), 영담(100%), 남도일보(100%), 헤럴드(52.8%) 등이 속합니다.

중흥건설의 지배구조는 모기업인 중흥건설보다는 정 회장의 장남인 정원주 부회장이 지분 100%를 갖고 있는 중흥토건에 더 많은 자회사가 속해 있는 구조를 보이고 있습니다.

일각에서는 중흥건설이 오너 일가의 지분이 많은 회사에 계열사의 일감을 몰아주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지난해 8월 발표한 2020년 공시대상기업집단 주식소유현황 정보공개에 따르면 중흥건설은 사익편취규제 대상회사 및 사각지대회사를 13개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타이어그룹의 13개와 같은 숫자를 기록했습니다.

◇ 중흥건설 포함해 계열사와 관계사의 총 차입금은 3조5294억원 규모


중흥건설이 금융감독원에 공시한 지난해 말 현재 재무상태는 자본총계 6006억원, 부채총계 2533억원, 자산총계 8539억원으로 되어 있습니다. 중흥건설의 부채비율은 42.2%로 나타났습니다.

대우건설의 올해 3월말 현재 연결기준 자산총계는 9조8365억원으로 중흥건설은 자기 자산의 10배가 넘는 대우건설을 2조1000억원(추정)으로 사들이는 셈입니다.

시중에 중흥건설이 대우건설을 인수하는데 대해 우려의 눈길을 보내는 것도 ‘새우가 고래를 삼키는 격’ 아니냐는 우려 때문입니다.

중흥건설의 지난해 말 현재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은 1371억원으로 나타났습니다. 중흥건설 단독으로 대우건설을 인수하려면 보유하고 있는 현금 및 현금성 자산의 15배 가량의 차입을 일으켜야 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중흥건설의 지난해 말 유동자산은 4631억원에 이릅니다. 이는 중흥건설이 보유하고 있는 자산을 팔아 1년내 현금화할 수 있는 돈을 의미합니다. 중흥건설 단독으로서는 1년이내 팔수 있는 자산으로 만들어내는 돈으로는 대우건설 인수자금을 낼 수 없습니다.

중흥건설의 계열사와 관계사들을 모두 합하면 36곳에 달합니다. 중흥건설이 금감원에 공시한 자료에 따르면 중흥건설과 이들 36곳의 현금 및 현금성자산을 모두 합하면 7789억원에 이릅니다.

중흥건설의 재무상태는 계열사와 관계사의 현금 및 현금성자산을 모두 합해도 자력으로 대우건설 인수는 역부족이고 금융기관으로부터 차입을 해야할 실정이라 할 수 있습니다.

중흥건설의 부채 2533억원 가운데 1741억원은 차입금입니다. 중흥건설을 포함해 계열사와 관계사들의 총 부채는 4조7189억원이며 이가운데 차입금은 3조5294억원에 달합니다.

중흥건설이 대우건설을 인수하기 위해서는 적지 않은 돈을 차입해야 할 형편입니다. 차입금이 늘어나면 부채가 증가하고 자연 재무구조도 악화되며 당기순이익도 줄어드는 결과를 가져옵니다.

업계에서는 중흥건설이 대우건설 인수 자금을 어떻게 마련하고 부채를 과연 어떻게 감당해 나갈지 주시하는 모습입니다.


김대성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장 kimd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