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기관외화증권투자 224억달러 증가… "美경제·AI 반도체 기업 호조"

공유
0

기관외화증권투자 224억달러 증가… "美경제·AI 반도체 기업 호조"

자산운용사·외국환은행·증권사·보험사 각각 2661억5000만달러· 417억2000만달러·146억9000만달러·652억달러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사진=연합뉴스
한국은행은 2023년말 우리나라 주요 기관투자가의 외화증권투자 잔액이 2022년말에 비해 224억7000만달러(6.2%) 증가한 3조8776억 달러를 기록했다고 28일 밝혔다.

한은은 외화증권투자 증가는 미국 경제의 호조, AI·반도체 기업의 실적 개선 등에 따른 주가 상승으로 평가이익이 발생한 데다 자산운용사를 중심으로 외국주식이크게 증가한 데 주로 기인했다고 밝혔다.
2023년 중 다우·나스닥·유로톡스·닛케이는 각각 13.7%·43.4%·19.2%·28.2% 증가했다.

기관투자가별로 해외 외화투자 잔액은 자산운용사·외국환은행·증권사는 각각 2661억5000만달러· 417억2000만달러·146억9000만달러를 기록하며 200억1000만달러·47억달러·15달러 증가했다.

반면 보험사는 652억달러를 기록하며 38억1000만달러 감소했다.

상품별로 외국주식은 1969억3000만달러를 기록하며 작년대비 237억6000만달러가 증가한 반면, 외국채권은 1626억달러를 기록하며 작년대비 12억4000만달러 감소했다.

외국채권이 감소한 이유는 외국환은행 및 증권사의 투자가 확대됐지만 보유채권의 손실등으로 보험사 중심으로 34억3000만달러 감소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Korean Paper(거주자가 외국에서 발행하는 외화표시증권)은 282억4000만 달러를 기록하며 작년과 비슷한 수준을 기록했다.

하민지 글로벌이코노믹 인턴기자 minjiha@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