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진옥동 신한금융 회장 "취업준비 청년 애로사항 지원사업에 반영"

공유
0

진옥동 신한금융 회장 "취업준비 청년 애로사항 지원사업에 반영"

신한금융희망재단은 4일 오후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금융 본사에서 고용노동부(장관 이정식)와 함께 30명의 취업준비 청년들을 초청해 ‘청년응원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진옥동 신한금융희망재단 이사장이 기념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그룹이미지 확대보기
신한금융희망재단은 4일 오후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금융 본사에서 고용노동부(장관 이정식)와 함께 30명의 취업준비 청년들을 초청해 ‘청년응원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에 참석한 진옥동 신한금융희망재단 이사장이 기념사를 전하고 있다. 사진=신한금융그룹
진옥동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4일 "신한금융은 단단한 주관과 의식을 가진 청년들이 늘 도전하는 자세로 꿈을 향해 오롯이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돕겠다"고 밝혔다.

진 회장은 4일 오후 서울 중구에 위치한 신한금융 본사에서 고용노동부(장관 이정식)와 함께 30명의 취업준비 청년들을 초청한 '청년응원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신한금융희망재단 이사장인 진 회장과 고용노동부 이정식 장관이 '신한이 청년을 응원해' 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청년들의 소감과 애로사항을 듣고 실질적인 취업지원 방안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9월 고용노동부와 업무협약을 체결해 저소득 가구 청년들의 취업준비를 위한 수도권 정주비, 학습공간 이용비 등을 지원하는 ‘신한이 청년을 응원해’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진 회장은 "오늘 접한 취업준비 청년들의 여러 애로사항들을 '신한이 청년을 응원해' 사업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 역시 "이번 간담회를 통해 취업을 위해 노력하고 있는 청년들과 직접 소통할 수 있어 기쁘다"며 "고용노동부는 국민내일배움카드를 포함해 다양한 취업훈련 과정을 운영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신한금융과 협력해 청년들의 취업을 위해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신한금융희망재단은 지난달 24년도 ‘신한이 청년을 응원해’ 지원자를 모집해 비수도권 거주 청년뿐만 아니라 비수도권 간, 수도권 간 이동하는 청년들까지 지원대상을 확대하고, 지원기간도 3개월에서 6개월로 늘려 청년들의 안정적인 구직환경 조성에 더욱 힘쓰고 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