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日서 종업원이 피자 반죽에 코 묻히는 영상 공개돼 논란…본사 “법적 대응 검토”

공유
0

日서 종업원이 피자 반죽에 코 묻히는 영상 공개돼 논란…본사 “법적 대응 검토”

사진=도미노피자 그룹이미지 확대보기
사진=도미노피자 그룹
일본 내 도미노피자 체인점의 한 종업원이 콧구멍을 손가락으로 판 뒤 피자 반죽을 그대로 만지는 듯한 영상이 공개되면서 본사가 법적 대응에 나섰다.

13일 일본 NHK에 따르면, 도미노피자재팬은 공지를 통해 문제가 된 영상에 대해 조사를 벌인 결과 12일 새벽 2시경 효고현 아마가사키시 점포 내 종업원의 부적절한 행위로 판명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회사는 해당 매장 내 모든 반죽을 폐기하고 영업중단 조치를 결정했다.

문제가 된 영상은 소셜미디어(SNS)를 통해 퍼져 논란을 일으켰으며, 같은 점포에서 근무 중인 다른 종업원이 촬영한 것으로 전해졌다.

사건을 일으킨 종업원은 본사 조사를 통해 "재미 삼아서 했다. 후회한다"고 말한 것으로 나타났다.

도미노피자재팬은 “물의를 일으킨 이 종업원에 대해 법적 조치도 검토 중”이라며 “심려를 끼친 것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드리며, 향후 이런 일이 다시 벌어지지 않도록 재발 방지를 위해 힘쓰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지난해 일본에서는 회전초밥 체인점에서 한 무리의 이용자들이 간장병에 입을 대거나 회전 상태인 초밥에 침을 묻히는 등의 행위를 한 영상이 퍼지며 논란을 빚은 바 있다.


이용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scrait@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