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넷플릭스, 광고요금제 가입자 석 달새 2배 폭증

공유
0

넷플릭스, 광고요금제 가입자 석 달새 2배 폭증

웹사이트의 넷플릭스 로고. 사진=AP/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웹사이트의 넷플릭스 로고. 사진=AP/연합뉴스
넷플릭스의 광고요금제가 순항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넷플릭스는 15일(현지시각) 월 구독료가 싼 대신 광고를 봐야 하는 광고요금제 구독자 수가 지난 석 달 사이 약 두 배 폭증했다고 밝혔다.
넷플릭스가 이날 공개한 광고요금제 구독자 수는 4000만명으로 1월 당시 공개한 약 2300만명의 두 배에 육박했다.

넷플릭스는 이날 광고주 유치 행사인 '업프론트' 행사를 진행하면서 광고요금제의 광고 효과가 탄탄할 것임을 광고주들에게 강조했다.

그러나 주가는 큰 변동이 없었다.

정규 거래를 전일비 0.14달러(0.02%) 내린 613.52달러로 약보합 마감한데 이어 시간 외 거래에서도 주가 움직임은 미미했다.

시간 외 거래에서는 정규 거래 마감가보다 0.04달러(0.01%) 밀린 613.48달러를 기록했다.

넷플릭스 광고 요금제는 2022년 11월에 첫 선을 보였다.
팬데믹 기간 급격하게 높아졌던 가입자 증가세가 일상 생활 복귀 속에 둔화되자 다급해진 넷플릭스가 도입한 것이 요금을 내리되 광고를 붙이는 광고요금제였다.

애널리스트들 사이에서는 효과에 대해 반신반의하는 분위기가 지배적이었다.

무료인 공중파처럼 광고까지 보면서 굳이 넷플릭스를 구독해야 할 이유가 있을지, 광고 효과가 얼마나 될지 알 수 없다는 회의적 분위기가 많았다.

그러나 넷플릭스는 지난해 계정 공유를 금지하는 조처를 병행하면서 광고요금제에서 서서히 성과가 나타나기 시작했다.

한 동안 고전했지만 넷플릭스는 미국과 영국에서 광고 없는 기본요금제를 철폐하면서 광고요금제와 비광고 프리미엄 요금제 간 격차를 벌려 광고요금제 가입자 확대를 꾀했고, 그 효과가 이번에 확인됐다.

넷플릭스는 광고요금제가 시행되는 나라에서는 가입자 40%가 광고요금제 가입자라고 밝혔다.

전체 가입자 수가 2억7000만명인 점을 감안하면 약 1억800만명이 광고요금제 가입자라는 뜻이다.

넷플릭스가 광고주들을 설득하기에 안성마춤인 규모다.

넷플릭스는 광고요금제를 발판 삼아 경쟁사들과 가입자 경쟁에서도 멀찌감치 앞서 나가고 있다.

2위 디즈니플러스(+)는 전세계 가입자 수가 넷플릭스의 절반에도 못 미치는 1억1760만명, 워너브라더스 디스커버리의 맥스 등 온라인 스트리밍 가입자 수는 9960만명에 그치고 있다.

이들은 최근 가입자 이탈을 완화하기 위해 기존 케이블 TV처럼 서비스 통합을 추진하기로 했다.

케이블TV 가입자가 여러 채널을 볼 수 있는 것처럼 양사의 합병 서비스를 이용하면 디즈니+, 훌루, 맥스 등의 서비스를 함께 이용할 수 있는 방식이다.


김미혜 글로벌이코노믹 해외통신원 LONGVIEW@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