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1000원 단위까지 요금제 조정…LG유플 '너겟' 개편

공유
0

1000원 단위까지 요금제 조정…LG유플 '너겟' 개편

LG유플러스의 디지털통신 플랫폼 '너겟(Nerget)'이 차별화된 고객 경험 혁신을 위해 통신 요금 서비스를 전면 개편했다. 사진은 LG유플러스 임직원이 개편된 너겟 요금제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이미지 확대보기
LG유플러스의 디지털통신 플랫폼 '너겟(Nerget)'이 차별화된 고객 경험 혁신을 위해 통신 요금 서비스를 전면 개편했다. 사진은 LG유플러스 임직원이 개편된 너겟 요금제를 소개하는 모습. 사진=LG유플러스
LG유플러스의 디지털통신 플랫폼 '너겟(Nerget)'이 통신 요금 서비스를 전면 개편했다. 이동통신 3사 중 가장 저렴한 2만6000원에 데이터 6GB를 제공하는 요금제를 시작으로, 1000원 단위로 세분화된 18종의 다양한 요금제 라인업을 갖췄다.

'너겟'은 고객에게 초개인화된 통신 경험을 제공하는 선납형 요금 기반의 통신 플랫폼이다. 데이터 사용량에 따라 세분화된 16종의 5G 요금제와 가족·지인 간 결합 할인을 제공하는 '파티페이', 매월 혜택이 달라지는 전용 멤버십 서비스인 '엑스템' 등으로 MZ세대 고객의 관심을 받았다.
LG유플러스는 너겟 5G 요금제를 정규 상품으로 개편하면서 기존 프로모션에 비해 요금제 가격은 낮추고 데이터 제공량은 늘렸다. 요금제 종류도 기존 15종에서 18종으로 확대했다. 18종의 요금제는 1000원 단위로 가격과 데이터 제공량을 세분화해 고객이 자신의 데이터 사용 패턴에 따라 자유롭게 요금제를 선택할 수 있도록 개편했다.

개편 전·후 너겟 요금제 비교. 자료=LG유플러스이미지 확대보기
개편 전·후 너겟 요금제 비교. 자료=LG유플러스


가장 저렴한 요금제는 월 2만6000원에 데이터 6GB를 제공, 기존 프로모션(월 3만원, 데이터 1GB)에 비해 혜택이 확대됐다. 데이터 제공량이 가장 크게 늘어난 요금제 구간은 월 4만5000원대로, 프로모션에서는 데이터 24GB 제공에 그쳤지만, 개편된 요금제는 50GB를 제공해 기존 대비 데이터 제공량이 26GB 크게 늘었다.

너겟 통신 요금 가입자 중 만 19세 이상 만 34세 이하 고객은 별도의 신청 없이 선택한 요금제에 따라 최소 3GB에서 최대 30GB의 데이터를 추가로 받을 수 있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요금제 개편을 맞아 올 연말까지 너겟 요금제에 가입하는 고객들에게 최대 50GB 데이터를 추가로 제공하는 프로모션도 진행한다. 프로모션 기간 너겟 요금제에 가입한 고객은 24개월 동안 선택한 요금제에 따라 5~50GB의 데이터를 매월 추가로 받을 수 있다. 프로모션 기간 추가 데이터는 청년 추가 데이터와 중복으로 제공된다.

가령 월 4만5000원에 50GB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너겟 5G 50GB 45' 요금제를 이용 중인 청년 고객은 만 35세가 되기 전 까지 매월 30GB의 청년 추가 데이터와 월 50GB의 프로모션 추가 데이터를 더해 매월 130GB의 데이터를 사용할 수 있다.
너겟 5G 요금제 18종 및 청년/프로모션/파티페이 혜택. 자료=LG유플러스이미지 확대보기
너겟 5G 요금제 18종 및 청년/프로모션/파티페이 혜택. 자료=LG유플러스


너겟 고객 간 결합을 통해 요금 부담을 덜어주는 '파티페이'도 제공한다. 18종의 너겟 요금제 가입 고객은 다른 너겟 고객과 최대 4회선까지 결합할 수 있고, 선택한 요금제에 따라 2000원 혹은 3000원을 할인 받을 수 있다. 무제한 데이터를 제공하는 요금제인 '너겟 5G 59' 요금제 가입 고객은 결합 회선 수에 따라 △2회선 3500원 △3회선 7000원 △4회선 1만4000원 할인을 매월 받을 수 있다. 올 연말까지 진행되는 프로모션 기간 '너겟 5G 59'요금제에 가입한 고객은 2회선만 결합해도 월 1만4000원을 12개월 간 할인 받을 수 있다.

너겟은 기존 온라인 다이렉트 요금제와 마찬가지로 별도 약정 없이 이용할 수 있다. 무약정 상품이기 때문에 요금제 변경 및 해지가 자유롭고, 요금제 변경·해지 시 잔여 일수 또는 잔여 데이터에 따라 환불받을 수 있다. 요금 납부 방식은 선납형으로, 전용 앱에서 신용카드로 선결제 후 즉시 이용 가능하다.


이상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sangho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