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차그룹, 신개념 구동 시스템 '유니휠'…진일보한 미래 모빌리티 기대

공유
0

현대차그룹, 신개념 구동 시스템 '유니휠'…진일보한 미래 모빌리티 기대

기존 구동 부품 대부분을 휠 내부로 통합한 세계 최초 신개념 구동 시스템
휠의 상하좌우 움직임에도 효율성·내구성·승차감 '한방에'

유니휠을 개발한 선행기술원 연구원들이 유니휠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이미지 확대보기
유니휠을 개발한 선행기술원 연구원들이 유니휠과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현대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자동차 역사의 시작부터 현재까지 사용해오던 구동 시스템을 변화시켰다. 이번에 공개된 유니휠은 동력 시스템이 위치한 죽은 공간을 더 활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현대차·기아는 28일 서울 중구 명동 커뮤니티하우스 마실에서 ‘유니휠(UNI WHEEL) 테크데이’를 개최하고, 기존 차량 구동 시스템에 변화를 불러올 ‘유니버설 휠 드라이브 시스템(유니휠)’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유니휠은 전기차의 주요 구동 부품을 휠 내부로 옮겨 실내 공간을 획기적으로 확대하는 기능 통합형 휠 구동 시스템이다. 현대차·기아가 예전에 없던 완전히 새로운 구조의 구동 시스템을 고안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기존 내연기관 차량은 엔진과 변속기를 거친 동력이 드라이브 샤프트, CV(등속) 조인트를 통해 바퀴로 전달된다. 전기차 역시 엔진과 변속기가 모터, 감속기로 대체됐을 뿐 구동 전달 시스템은 동일하다. 자동차 개발 역사와 함께해온 이러한 구동 시스템은 유니휠을 통해 새로운 가능성을 열게 됐다.

유니휠은 전기차의 감속기와 드라이브 샤프트, CV 조인트의 기능을 모두 휠 안에 넣고, 모터를 각 휠 가까이에 위치시켜 플랫 플로어(Flat-Floor) 구성을 가능하게 한다.

이 기술이 적용되면 기존 구동 시스템이 차지하던 공간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기 때문에 새로운 실내 공간을 창출하는 것은 물론, PBV(목적 기반 차량)와 같은 다양한 용도에 최적화된 미래 모빌리티를 실현할 수 있다.

현대차·기아는 이날 행사에서 유니휠의 개발 배경 및 원리, 기술적 특장점을 발표와 영상을 통해 소개하고 별도의 전시 공간을 마련해 기술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도록 했다.

최근 전동화, 자율주행, 커넥티비티 기술의 발전에 힘입어 모빌리티는 또 다른 삶의 공간으로 변화하고 있다. 이에 글로벌 자동차 OEM들은 고객에게 풍부한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더 많은 실내 공간 확보와 공간 활용 기술 개발에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하지만 지금의 자동차 구조상으로는 실내 공간을 대폭 늘리는 것은 차체를 크게 만드는 것 외에는 마땅한 방법이 없다. 특히 휠과 휠 사이 동력 계통의 필수 부품이 있는 공간은 그 어느 업체도 크게 손댈 수 없는 공간이었다.

이러한 구조는 과거 내연기관 자동차부터 현재의 전기차까지, 모빌리티가 다양한 형태로 발전하는 동안 거의 동일하게 유지되며 차량 구동 시스템의 표준으로 자리잡아 왔다.

현대차·기아는 기존의 상식에 얽매이지 않고 전동화 시대에 게임 체인저로서의 혁신을 계속 이어가기 위해 차량 구동 시스템 자체를 획기적으로 변화시킬 차세대 기술에 주목하고 변화를 시도했다.

박종술 현대차·기아 선행기술원 수석연구위원은 “고객들이 모빌리티를 지금과는 완전히 다른, 새로운 방식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기술의 완성도를 높이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태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ost42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