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내 완성차 시장, 고개 드는 국산 하이브리드…연말도 ‘후끈’

공유
0

국내 완성차 시장, 고개 드는 국산 하이브리드…연말도 ‘후끈’

1~10월 누적 판매량 22.4만대…작년 연간 판매량 이미 넘어서
하반기 하이브리드 신차 출시 줄줄이…25만대 돌파 전망

기아 더 뉴 카니발. 사진=기아이미지 확대보기
기아 더 뉴 카니발. 사진=기아
국내 완성차 업체들의 올해 하이브리드 판매량이 20만 대를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 국내 완성차 업계는 이런 하이브리드 인기에 맞춰 추가로 신모델을 출시할 계획이다.

30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 통계에 따르면 올해 1∼10월 하이브리드차를 생산하는 현대자동차와 기아, 르노코리아 등 3곳의 하이브리드차 국내 판매량은 22만4568대가 판매됐다. 전년 동기(14만7315대) 대비 52.4% 늘어난 수치다.
지난해 전체 판매량인 18만3914대보다도 무려 4만 대 이상 많다. 하이브리드 차량을 가장 많이 판매한 곳은 11만6253대로 기아다. 현대차 10만6939대, 르노코리아 1376대를 크게 앞선다.

기아는 세단과 함께 △니로 △스포티지 △쏘렌토 등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모두 하이브리드 모델을 보유하고 있는 만큼 판매량 역시 많다.

차종별 판매량으로는 현대차 그랜저 하이브리드가 5만2000대로 가장 많이 팔렸다. 가솔린 모델 판매량보다도 훨씬 많다. 또한 지난 10월 출시한 싼타페 하이브리드는 한 달 만에 4669대가 팔리는 기염을 토했다. 완전 변경된 5세대 싼타페는 디젤 모델 없이 가솔린과 하이브리드로만 라인업이 구성됐다.

업계는 남은 하반기에 지금 추세가 이어진다면 하이브리드 국내 판매량은 25만 대를 넘어설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현대차 투싼, 기아 카니발 등이 하이브리드 모델로 곧 출시될 예정이라는 점에서 이 같은 전망이 힘을 받고 있다.

이런 시장 인기에 힘입어 현대차와 기아에서는 신모델로 기세를 몰아갈 전망이다. 현대차가 다음 달 초 선보일 준중형 SUV 투싼 부분변경 모델에도 하이브리드 라인이 존재한다.

2020년 출시한 4세대 신형의 내외관을 개선한 제품이다. 기존 모델에 담긴 ‘파라메트릭 다이나믹스’ 테마를 계승하는 동시에 다부지고 와이드한 이미지가 가미되면서 투싼 특유의 고급스럽고 하이테크한 느낌을 더욱 부각시켰다는 평가다.

이 모델은 2020년 10월 첫선을 보인 뒤 미국을 비롯한 국내, 유럽 등 주요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특히 유럽에서 인기가 많은 모델로,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을 포함해 2020년 1516대, 2021년 6만800대, 2022년 6만4524대가 팔렸다. 올해는 지난 8월 기준 총 4만7378대가 판매됐다.

이 중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모델은 독일 3대 자동차 전문매체에서 실시한 비교 평가에서 폭스바겐 티구안, 푸조 3008 등 유럽 대표 경쟁 차종을 제치고 3개 비교 평가 종합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기아도 대체 불가의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하던 카니발에 하이브리드 라인을 추가할 계획이다. 국내 최상의 패밀리 카로 자리 잡고 있는 카니발은 하이브리드 모델 부재를 아쉬워하는 소비자들이 많았다. 하지만 신형 모델과 함께 하이브리드 라인을 추가해 새로운 국면을 맞았다.

이번 모델에는 1.6리터 터보 하이브리드 모델이 추가된다. 최고 14.0㎞/L의 뛰어난 연비뿐만 아니라 시스템 최고출력 245마력(엔진 최고출력 180마력), 시스템 최대토크 37.4㎏f·m(엔진 최대토크 27.0㎏f·m)을 제공한다.


김태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ost42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