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기업 내부거래 금액 752조원…10대 기업은 200조원 육박

공유
0

대기업 내부거래 금액 752조원…10대 기업은 200조원 육박

총수 일가 또는 총수 2세 지분율에 따른 내부거래 비중 그래프. 사진=공정거래위원회이미지 확대보기
총수 일가 또는 총수 2세 지분율에 따른 내부거래 비중 그래프. 사진=공정거래위원회
우리나라 주요 대기업들의 내부거래 금액이 75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총수가 있는 삼성·SK·LG·현대차 등 상위 10대 그룹의 경우 200조원에 달했다.

11일 공정거래위원회가 발표한 '공시대상기업집단 내부거래 현황'에 따르면 올해 5월 지정된 82개 공시대상기업집단의 지난해 국내외 계열사 전체 내부거래 비중은 33.4%, 내부거래 금액은 752조5000억원으로 집계됐다. 이 중 국내 계열사 간 내부거래 비중은 12.2%(275조1000억원), 국외 계열사의 내부거래 비중은 21.2%(477조3000억원)로 파악됐다.
특히 총수가 있는 상위 10대 집단(삼성·SK·현대차·LG·롯데·한화·GS·HD현대·신세계·CJ)의 국내 계열사 간 내부거래 금액은 196조4000억원이었다. 2021년(155조9000억원)과 비교해 40조5000억원이 증가했다. 이는 최근 5년 가운데 가장 큰 증가폭이다.

이들의 내부거래 비중은 13.9%로 공시 대상 집단 내부거래 비중(12.2%)보다 1.7%포인트(p) 높았다. 1년 전과 비교해도 1%p 증가했다. 기업별로 보면 내부거래 비중이 전년 대비 가장 많이 증가한 곳은 SK(4.6%p)였다. 이에 대해 공정위는 "지난해 국제유가 상승 국면에서 SK 에너지의 계열회사 매출이 큰 폭으로 증가한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국내외 계열사 전체 내부거래 비중이 가장 높은 기업은 셀트리온(62.5%)이었다. 한국타이어(62.4%)와 삼성(58.3%)이 뒤를 이었다. LG는 총수 있는 상위 10대 집단 중 유일하게 5년 연속 내부거래 비중이 감소해 지난해 9.0%까지 떨어졌다.

공정위는 "계열사 간 내부거래 비중과 금액이 크다는 것만으로 부당 내부거래 소지가 높다고 단정하기는 어렵다"면서 "총수 일가 지분율과 내부거래 비중 간 양의 상관관계가 지속되고 있어 모니터링의 필요성은 상당하다"고 밝혔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