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디앤디, 1016억원 규모 EPC 사업 계약 체결

공유
0

SK디앤디, 1016억원 규모 EPC 사업 계약 체결

충북 보은 산업단지 내 2000평 부지에 설립
올해 12월 상업 운전 시작해 2025년 2월 가동

금양에코파크 보은연료전지 조감도. 사진=SK디앤디이미지 확대보기
금양에코파크 보은연료전지 조감도. 사진=SK디앤디
SK디앤디는 지난 27일 연료전지 발전소 ‘금양에코파크’의 설계·조달·시공(EPC) 사업 계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SK디앤디는 SK에코플랜트와 구성한 SK컨소시엄으로 충북 보은 산업단지 내 2000평 사업 부지에 20메가와트(MW)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소인 ‘금양에코파크‘의 EPC를 공동 수급한다. 총계약 금액은 1226억원이다. 이 중 SK디앤디 지분은 약 83%에 해당하는 1016억 원 규모다.
금양에코파크는 SK디앤디와 금양그린파워㈜, 한국동서발전㈜이 특수목적법인(SPC)을 통해 공동 투자하여 개발하는 연료전지 발전소다. 올해 12월 상업 운전 가동을 시작으로, 2025년 2월 준공이 목표다.

이번 프로젝트에서 SK디앤디는 주기기 공급과 전체 사업관리를 맡고, SK에코플랜트가 준공을 담당한다. 그리고 금양그린파워㈜가 사업 개발 및 발전소 건설사업 관리, 한국동서발전㈜이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구매와 발전소 운영관리를 맡는다.

이로써 SK디앤디는 현재 운영 중인 청주에코파크(20MW)와 음성에코파크(20MW)를 포함하여, 금양에코파크(20MW)까지 충북 지역에만 누적 60MW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소를 갖추게 됐다.

이 외에도 공사 중인 칠곡에코파크(20MW)와 약목에코파크(9MW)까지 올해 준공되면 누적 89MW 규모의 발전소를 운영하게 된다. 추가로 파주(31MW), 충주(40MW), 대소원(40MW), 아산(40MW) 등 약 300MW 규모의 연료전지 발전 사업권도 확보하여 개발 중에 있다.

김해중 SK디앤디 에너지솔루션본부장은 "이번 금양에코파크 EPC 사업계약을 통해, 전력 자급률이 낮은 충북권 일대의 전력자립도 개선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이 더해질 것으로 기대한다"며 "지역 상생형 연료전지 등 사업 모델 다각화를 통해 지속 가능한 신재생에너지 생태계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정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h132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