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G모빌리티, 3월 글로벌 총 1만702대 판매…전년比 21.8%↓

공유
0

KG모빌리티, 3월 글로벌 총 1만702대 판매…전년比 21.8%↓

내수 4702대 전년比 47.2%↓·수출 6000대 전년比 25.7%↑
수출 증가로 지난해 8월 이후 최대 실적

KGM의 토레스와 토레스EVX가 지난 3월 해외시장에서 각각 1032대씩 판매되며 실적을 견인했다. 사진=KGM이미지 확대보기
KGM의 토레스와 토레스EVX가 지난 3월 해외시장에서 각각 1032대씩 판매되며 실적을 견인했다. 사진=KGM
KG모빌리티(KGM)는 지난 3월 내수 4702대, 수출 6000대를 포함 전년 동기 대비 21.8% 감소한 총 1만 702대를 판매 했다고 1일 밝혔다. 내수는 47.2%감소했고, 수출은 25.7% 증가했다.

이러한 실적은 수출 물량 증가에 힘입어 지난해 8월(1만 823대) 이후 7개월 만의 최대 판매 실적으로 전월 대비로는 13.2% 증가한 것이다.
특히 수출은 튀르키예와 호주, 영국 등으로의 판매가 늘며 지난 1월 이후 3개월 연속 증가했으며, 지난해 8월(6920대) 이후 7개월 만에 6000대 판매를 넘어섰다. 전년 누계 대비로도 39.2% 증가한 상승세를 이었다.

차종별로는 토레스와 토레스EVX가 각각 1032대씩 판매됐고, 렉스턴 스포츠&칸이 2188대로 수출 상승세를 이끌었다.

KGM은 수출 물량 증가를 위해 지난 3월 튀르키예에서 토레스EVX 시승행사를 가진데 이어, 뉴질랜드에서도 토레스와 토레스EVX 시승 행사를 갖고 판매 확대에 나섰다.

내수 판매는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으나, 토레스 EVX가 본격적으로 출고를 시작하며 전월 대비 3배 이상 증가한 1,443대가 판매되는 등 호조세를 보이며 전월 대비로는 25.5% 증가했다.

KGM은 정부 전기차 보조금 지원 축소로 인한 고객 부담 최소화를 위해 토레스 EVX 가격을 200만원 인하한 바 있다.

KGM 관계자는 "수출 물량 증가에 힘입어 지난해 8월 이후 7개월 만에 최대 실적을 기록하며 판매가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며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는 수출 물량 증대는 물론 고객 만족도 제고 등 내수 시장 대응 강화에도 총력을 기울일 것이다"고 말했다.

김태우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host427@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