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DL그룹 회장, 도의적 책임 인정…"안전 비용 늘릴 것"

공유
0

DL그룹 회장, 도의적 책임 인정…"안전 비용 늘릴 것"

노동자 사망 사고 관련 환노위 증인 출석
이해욱 회장 "전사적 차원 개선책 내놓겠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 '산업재해 관련 청문회'에 출석해 있다. 사진=뉴시스이미지 확대보기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이 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환경노동위원회 전체회의 '산업재해 관련 청문회'에 출석해 있다. 사진=뉴시스
중대재해법 시행 이후 최다 사망사고를 낸 DL그룹의 이해욱 회장이 도의적 책임을 인정하며 전사적 차원에서 개선책을 내놓겠다고 약속했다.

1일 업계에 따르면 DL그룹 이 회장이 이날 서울 여의도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에서 열린 노동자 사망사고 산업재해 관련 청문회에 증인으로 출석해 "생각할수록 너무 부끄럽다"며 "지적해준 부분에 대해 저희 임직원들과 심사숙고해서 말뿐 만이 아닌 변화를 만들어보겠다"고 말했다.
이어 이 회장은 "저희 임직원분들과 저희랑 같이 일하시는 협력사 분들 같이 합심해서 대한민국에서 가장 안전한 현장을 운영하는 회사로 거듭나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DL이앤씨에 다른 대형 건설사와 달리 유독 사망 산재가 많이 일어나는 이유에 대해 의원들의 질타가 이어졌다.

이날 무리한 공사 기간 단축이 원인이라는 지적에 대해 이 회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해명했다.

이 회장은 “올해 안전 투자 규모를 작년 보다 29% 늘렸고 내년에도 25% 이상 높일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보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amtollee12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