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서울 아파트값 하락 전환…저렴한 지역 하락 폭 커

공유
0

서울 아파트값 하락 전환…저렴한 지역 하락 폭 커

강남·마포구도 하락…용산·강동구 상승 폭 축소
경기도, 전주 보합에서 내림세로 전환…하남 하락 폭

매매가격 지수 변동률. 자료=한국부동산원
매매가격 지수 변동률. 자료=한국부동산원
서울 아파트값이 보합에서 하락 전환했다. 강남구와 마포구 등 서울 주요 지역도 뚜렷한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하지만, 성동, 송파, 동대문, 광진 등 주요 지역의 대단지와 선호지역은 오름세를 이어갔다.

7일 한국부동산원의 12월 첫째 주(4일 기준) ‘전국 주간 아파트가격 동향’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국 아파트값은 0.01% 하락해 전주와 같은 하락 폭을 나타냈다. 수도권과 지방도 0.01%, 0.02%가 각각 하락했다. 전주 보합이던 서울은 0.01% 떨어져 하락 전환했다.
서울에서는 집값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지역의 하락 폭이 컸다. 선호지역도 내림세이거나 상승폭이 축소되는 모습이다.

강북구(-0.03%→-0.06%)는 미아·번동 주요단지, 구로구(-0.02%→-0.04%)는 구로·신도림동, 관악구(-0.03%→-0.04%)는 봉천동 대단지, 도봉구(-0.01%→-0.03%)는 쌍문·창동 구축 중심으로 하락했다.

강남구(-0.04%→-0.05%)는 역삼·개포·도곡동 주요단지, 마포구(-0.01%→-0.03%)는 성산·아현·공덕동 대단지 위주로 내렸다. 서초구(-0.02%→-0.01%)에서도 하락세가 이어졌다.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는 용산(0.05%→0.02%), 강동구(0.02%→0.01%)는 상승 폭이 축소됐다. 송파구(0.02%→0.00%)와 양천구(0.03%→0.00%)는 보합 전환했다.

부동산원 관계자는 “주택시장에 대한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매수관망세가 확대되고 있다”며 “ 매매가격이 하향조정되는 단지를 중심으로 간헐적 거래가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다.

경기도는 전주 보합에서 이번 주 0.01% 떨어져 내림세로 전환했다. 하남시(0.22%)는 감이·망월동, 수원 영통구(0.13%)는 이의·하·매탄동, 안양 동안구(0.09%)는 비산·평촌동 위주로 상승세가 유지되고 있지만, 상당수 지역이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성남 중원구(-0.16%)는 상대원·은행동 원도심, 동두천시(-0.10%)는 송내·생연동 외곽 구축, 광주시(-0.08%)는 장지·탄벌동에서 집값이 내렸다.

서울 전세시장(0.16%→0.14%)은 매수심리 위축으로 매매수요 일부가 전세로 유입되면서 선호단지 중심으로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하지만 임대인과 임차인 간 거래희망가격 격차가 커 상승 폭은 축소됐다.

성동, 송파, 동대문, 광진, 용산, 노원 등 각 지자체의 대단지와 주요, 선호 단지에서 오름세를 이어갔다. 특히 성동구 금호·하왕십리동 대단지가 상승 폭이 가장 컸고, 송파구는 신천·잠실동 주요단지 위주로 상승했다.


남상인 글로벌이코노믹 선임기자 baunam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