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석유공사·JOGMEC, 수소·암모니아 사업 분야 협력강화

공유
0

석유공사·JOGMEC, 수소·암모니아 사업 분야 협력강화

양사 CEO, 일본서 회담 개최…기후문제 해결과 에너지 안보 논의
수소·암모니아 사업 분야 회의 정례화…내년 한국에서 회의 개최

김동섭(오른쪽) 한국석유공사 사장과 이치로 타카하라 JOGMEC CEO가 일본 본사에서 열린 회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석유공사 이미지 확대보기
김동섭(오른쪽) 한국석유공사 사장과 이치로 타카하라 JOGMEC CEO가 일본 본사에서 열린 회담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한국석유공사
한국석유공사가 일본 에너지․금속광물자원기구(JOGMEC)와 석유비축에 이어 수소·암모니아, 탄소포집·활용(CCS), 석유·가스 개발 분야로 협력을 확대한다.

석유공사는 일본 JOGMEC 본사에서 양사 CEO가 참석한 회담을 열고 에너지 안보와 CCS, 수소․암모니아 사업 분야에 대한 상호 교류와 협력에 합의했다고 8일 밝혔다.
일본 국영 에너지기업 JOGMEC는 석유, 광물 및 수소 등 신에너지를 총괄한다. 자원개발사업에 대한 재정, 기술 지원과 국가 자원외교를 보조한다.

해외자원개발협회 회장인 김동섭 석유공사 사장은 지난 5일 일본 JOGMEC 본사를 방문해 이치로 타카하라 JOGMEC CEO를 만나 회담을 열었다. 이 자리에서 기후문제 해결과 에너지 안보를 위한 양사 간 미래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번 회담에서 김 사장은 “최근 국제적 긴장 상황으로 에너지 안보가 필요한 시점에서 해양 국경을 맞댄 인접국 일본과 CCS와 해양자원 개발에 협력해 상승효과를 극대화하자”고 요청했다.

또한, “신에너지 수소․암모니아 분야에서 교류와 협력을 통해 글로벌 수소 산업 생태계 조성을 주도하자”며 양 기관의 수소·암모니아 사업 분야 회의 정례화를 제안했다.

이에 이치로 CEO는 ”양 기관이 양국 정부의 에너지 정책을 지원하고 실무논의를 통해 협력을 구체화하길 기대한다”고 답했다. 이에 따라 내년 초에는 한국에서 양사 간 회의를 개최하기로 합의하였다.

이번 회담은 지난 6월 말레이시아에서 개최된 ‘에너지아시아(Energy Asia) 2023’에서 두 CEO가 미래 청정에너지 수소․암모니아 분야에 대해 상호 협력하기로 한 데 따른 후속 조치로 마련됐다.

당시 김 사장은 “전쟁 발발 및 기후변화 문제 등 글로벌 현안에 맞서 자원 안보와 에너지 전환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적 협력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이를 위해 한․일 양국 간에 에너지 협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두 기관은 한․일 양국의 전략적 제휴체제 강화와 석유비축 기술분석, 협력을 목적으로 지난 2007년 6월 양사 간 전략적 제휴협정(SAA)을 체결했다. 이후 매년 정례회의를 통해 석유비축경험과 정책 추진 동향을 공유해 왔다.

이번 회담을 계기로 두 기관은 석유비축 부문뿐만 아니라 수소․암모니아, CCS, 석유·가스 개발 분야로 협력을 더욱 확대한다. 에너지 공급망에 있어 한일 양국간 상호 유대관계를 강화해 에너지 안보의 시너지 효과를 높일 계획이다.


남상인 글로벌이코노믹 선임기자 baunamu@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