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고령 투자자 크게 증가...금융감독원. 표준투자권유준칙 개정

공유
0

고령 투자자 크게 증가...금융감독원. 표준투자권유준칙 개정

 금융감독원은 채권 직접투자가 늘어난 반면 투자를 위한 정보는 미흡하다고 보고 투자위험 등을 충분히 설명하도록 금융투자업자의 '표준투자권유준칙'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사진=정준범 기자이미지 확대보기
금융감독원은 채권 직접투자가 늘어난 반면 투자를 위한 정보는 미흡하다고 보고 투자위험 등을 충분히 설명하도록 금융투자업자의 '표준투자권유준칙'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사진=정준범 기자
채권에 투자하는 개인투자자들이 눈에 띄게 증가했다. 특히 채권투자자 중 절반은 60대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금융감독원은 채권 직접투자가 늘어난 반면 투자를 위한 정보는 미흡하다고 보고 투자위험 등을 충분히 설명하도록 금융투자업자의 '표준투자권유준칙' 개정을 추진하기로 했다.
3일 금감원에 따르면 지난 5월 말 기준 개인투자자가 직접투자한 채권 평가잔액은 45조8000억원으로 지난 2021년 말(23조6000억원) 대비 약 2배(93.6%)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개인투자자의 채권투자는 랩·신탁(채권형) 등 간접투자보다는 위탁계좌를 통한 직접투자 위주로 증가한 게 특징이다. 올해 1~5월 중 채권 직접투자는 국내채권 장외거래(83.5%)가 가장 높고, 해외채권 장외거래(8.3%), 국내채권 장내거래(8.2%) 순이었다. 해외 국가별로는 미국(64.5%), 브라질(28.0%), 유럽(0.3%) 등이었다.

투자자 유형을 살펴보면 주로 60대 이상 투자자(51.5%)를 중심으로 온라인보다는 오프라인(77.2%)에서 판매가 이뤄진 것으로 나타났다. 거래 건수 기준으로는 올해부터 온라인(59.6%)이 오프라인(40.4%)을 초과했다.

최근 채권 장외거래는 장기물, 국채 위주로 거래가 증가하고 있다. 지난해까지만 해도 6.7%에 불과했던 장기물 거래비중은 올해 1~5월 기준 18.1%로 높아졌다. 국채 역시 같은 기간 5.3%에서 22.2%로 뛰었다.

금감원은 최근 채권금리 급등, 변동성 확대, 주식시장 약세, 채권거래 편의성 향상 등이 개인투자자들의 채권투자 증가 원인이라고 보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시장금리가 크게 상승하고, 채권금리 변동성이 확대되면서 안정적 이자수익과 매매차익을 동시에 얻을 수 있는 채권에 대한 투자 수요가 증가했다"며 "특히 금리 변동에 따라 가격이 민감하게 변동하는 만기 5년 이상 장기채 비중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정준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jb@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