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메티스 “이더리움 레이어2 시즌 도래… 주요 네트워크로 성장 목표”

공유
0

메티스 “이더리움 레이어2 시즌 도래… 주요 네트워크로 성장 목표”

사진=메티스이미지 확대보기
사진=메티스
지난 23일(현지시각)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이더리움의 현물 상장지수펀드(ETF) 상장을 승인한 가운데, 창시자의 모친이 팀 멤버로 있는 기반 네트워크 메티스가 주요 성장 네트워크 성장을 목표로 했다.

이더리움 기반 네트워크 중 메티스(Metis)는 이더리움의 창시자인 비탈릭 부테린의 모친 나탈리아 아멜린이 팀 멤버로 있다. 나탈리아는 지난 2014년 당시 고등학생이던 비탈릭을 통해 처음 블록체인을 접했고 현재는 대학 동창인 엘레나 시넬리코바가 공동 설립한 메티스에서 탈중앙화 기획자로 일하고 있다.
메티스는 이더리움 네트워크의 확장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이더리움 레이어2 설루션으로 롤업 기술을 사용해 별도의 네트워크에서 거래를 실행, 거래 정보와 블록 상태 값을 모아 결과만 이더리움 메인넷에 제출하는 역할을 한다. 이를 통해 이더리움에서 직접 트랜잭션 하는 것보다 거래 성능은 높이고 비용은 낮춰 한 블록에 더 많은 트랜잭션을 담을 수 있게 한다.

메티스는 독자적인 기술을 기반으로 이더리움 레이어2에서 시장 점유율을 높이고 있는데 지난 3월 메티스가 업계 최초로 가동한 탈중앙화 시퀀서는 기존의 중앙집권화 시퀀서보다 투명하고 안정적인 네트워크를 구축하는 데 기여한다. 이를 통해 악의적인 행위자들이 거래 검열과 재정렬을 손상시키기 어렵게 하고 네트워크가 오프라인 상태가 되지 않게 보장한다.

지난해 3월엔 공식 블로그를 통해 “옵티미스틱 롤업 아키텍처와 영지식 증명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롤업을 구축하고 있다”고 발표하기도 했다. 하이브리드 롤업은 기존 롤업의 단점인 느린 블록 최종성과 낮은 검열 저항성, 느린 거래 확인, 낮은 이더리움 가상 머신(EVM) 호환성을 해결하는 기술이다.

메티스 관계자는 “현재 크립토 시장에서 이더리움 레이어2의 시즌이 도래했다”며 “초유동성과 지속 가능한 블록체인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궁극적으로 이더리움 네트워크의 확장성을 해결하는 주요 레이어2 네트워크로 성장할 것”이라고 밝혔다.

블록체인 정보 웹사이트 Benft(베네핏)은 “이더리움 생태계의 지속적인 성장에 따라 증가하는 수요를 충족할 레이어2 확장 설루션의 필요성이 커지고 있다”며 “메티스는 최적화된 롤업을 제공할 수 있는 기술 스택으로 이런 수요를 뒷받침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이용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scrait@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