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신종 코로나 직격탄... 대구· 경북 제조업 경제적 피해 3000억 원 예상

공유
0


신종 코로나 직격탄... 대구· 경북 제조업 경제적 피해 3000억 원 예상



center
울산시 북구 현대자동차 울산 출고센터가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사진 뉴시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대구·경북 제조업의 경제적 피해가 3000억여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됐다.

11일 대구경북연구원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 사태가 장기화하면 국내 자동차 생산량 감소 및 중단으로 인한 지역 협력업체 경영 애로 심화는 물론 국내 완성차 생산 중단으로 인한 지역 제조업의 생산과 부가가치가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연구원은 국내 완성차업체의 조업 중단 및 감산에 따른 지역경제 총 파급효과는 생산유발액이 대구 576억9100만원, 경북 1763억9500만원이 각각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고 부가가치유발액은 대구 185억5600만원, 경북 450억3400만원이 각각 줄어들 것으로 추정했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