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광현, 불펜피칭 50구… "첫날이라 긴장"

공유
0


김광현, 불펜피칭 50구… "첫날이라 긴장"

center
김광현(3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첫 불펜피칭을 소화했다.

세인트루이스 포스트 디스패치에 따르면 김광현은 12(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 주피터 로저 딘 스타디움 불펜에서 50개의 공을 던졌다.

캠프 합류 후 첫 불펜피칭이다.
디스패치는 "김광현은 50개의 공을 던졌는데, 근처에 있던 브렛 세실 같은 다른 투수들보다 훨씬 많이 던졌다"고 했다.

"일반적으로 선발 투수들은 캠프 첫 번째 투구에서 30~40구를 던지지 않는다. 우리는 아직 김광현이 선발투수일지, 불펜투수일지도 모른다"고 덧붙였다.

김광현은 "첫 시범경기에서 60~70개를 던지기 위해 오늘 50구를 던졌다"고 말했다.

김광현은 "메이저리그 타자들은 한국의 슬러거와 비교해 장타를 치는 선수들이 많다. 그래서 한국에 있을 때보다 공을 낮게 던지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