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회의사중계시스템]이철희 "사이버사, 2011-2012 문 대통령·이효리·김제동 등 동향 파악"

공유
0

[국회의사중계시스템]이철희 "사이버사, 2011-2012 문 대통령·이효리·김제동 등 동향 파악"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12일 국군 사이버사령부가 2011∼2012년 문재인 대통령 등 유명인사 33명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동향을 파악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이미지 확대보기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12일 "국군 사이버사령부가 2011∼2012년 문재인 대통령 등 유명인사 33명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동향을 파악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사진-뉴시스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의원은 12일 "국군 사이버사령부가 2011∼2012년 문재인 대통령 등 유명인사 33명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동향을 파악한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철희 의원은 이명박 정부 시절 사이버사가 청와대에 올린 일일 국내외 사이버 동향 보고서를 열람한 뒤 메모해 이 같이 말했다.
앞서 국방부는 지난 1일 사이버사 댓글 재조사 태스크포스(TF) 중간조사 결과 462건의 청와대 보고 문서를 발견했고, 대부분 사이버 방호작전·인터넷·SNS 여론 동향을 정리한 보고서였다고 주장했던 바 있다.

이철희 의원은 2011∼2012년 당시 이효리·김여진·김미화·김제동·MC몽 등 연예인과 야구선수 이승엽, 공지영·이외수 등 작가, 곽노현·우석훈·조국·진중권 등 진보 학자도 동향 파악 대상에 포함됐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 주진우 기자,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 문정현 신부, 신상철 칼럼니스트, 양영태 치과의사, 김성만 전 해군 작전사령관, 장진성 탈북시인, 김홍도 목사 등도 동향 파악 대상이었다고 이철희 의원은 덧붙였다.


최수영 기자 nvi203@g-enews.com